명지병원, ‘베드사이드콘서트와 특별 로비음악회’ 개최

  • 전국
  • 수도권

명지병원, ‘베드사이드콘서트와 특별 로비음악회’ 개최

  • 승인 2020-03-27 18:00
  • 염정애 기자염정애 기자
코로나19 베드사이드콘서트
명지병원, 베드사이드콘서트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은 27일 오전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치료받고 있는 음압격리병동을 찾아가 환자와 의료진을 응원하고 위로하는 특별 베드사이드콘서트와 특별 로비음악회를 잇따라 개최했다.

이번 음악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는 의미에서 비대면 콘서트로 진행됐지만, 명지병원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명지병원 직원은 물론, 국내외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라이브로 중계됐다. 특히 음압격리병동에서 진행된 베드사이드 콘서트는 문화관광체육부와 질병관리본부 트위터를 통해서도 전 세계에 소개됐다.

베드사이드콘서트는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명지병원의 국가지정 음압격리병동에서 진행되었고, 연주자와 환자들이 화상 전화와 노트북을 통해 아름다운 음악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명지병원 코로나19 특별 음악회는 음악을 통해 평화외교활동을 펼치고 있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가 특별히 초청돼 수준 높은 연주를 선사했다.

이날 오전 11시에 격리병동을 찾아간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와 피아니스트 이소영 교수(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장)는 일가족 3명이 모두 코로나19 확진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과 소통하며 위로했다.

지난 3월 초 문체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음악을 통한 코로나바이러스 극복' 캠페인을 시작한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는 "코로나19의 최전방에서 고분고투 하는 의료진들과 직원들 그리고 격리되어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들의 명상과 정신적 안정을 위해 음악회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음악회를 기획한 명지병원 이소영 예술치유센터장은 "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는 의료진 뿐만아니라 팬데믹 상황을 맞아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서고 있는 일반 국민들에게도 음악을 통한 감성적 희망 전달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 "힘들고 답답한 격리병실 속에서 투병중인 환자들에게 심리적 안정과 치유에 도움을 주기 위해 베드사이드콘서트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날 오후 2시에는 명지병원 1층 로비 상상스테이지에서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 씨와 피아니스트 이소영 교수(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장) 듀오가 블로흐의 '기도'(Ernest Bloch: Prayer). 글룩의 '멜로디'(C.W Gluck, Melodie), 구노 바하의 '아베마리아-메디테이션'(Gounod-Bach: Ave Maria-Meditation Pour Orchestre et Choeur), 엘가의 '사랑의 인사'(Edward Elgar, Salut D'amour) 등을 연주한 코로나19 박멸 특별로비음악회가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한편, 명지병원은 지난 2월 의료진과 환자들을 위한 신코박멸 특별로비음악회를 3주간에 걸쳐 매일 개최한 바 있으며, 확진환자 병동을 찾아가는 베드사이드콘서트를 연 바 있다.


고양=염정애 기자 yamjay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
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이 24일 여야 합의로 법사위를 통과했다. 법사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처리했다. 이로써 세종의사당법의 입법 완료는 본회의 표결만 남겨두게 됐다. 본회의 표결은 빠르면 27일 늦어도 29일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데 무난한 통과가 점쳐진다. 특히 상임위에서 법사위까지 여당의 단독 처리가 아닌 야당과 합의로 처리됐다는 점에서 앞으로 세종의사당의 차질 없는 건립을 위한 동력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세종의사당 설치가 내년 대선 등 정치적 변수에 더 이상 영향받지 않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백년대계..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중도일보는 매주 대전·충남·세종 지역의 드라마·영화 속 장소들을 소개하는 '거기 그곳'을 연재합니다. 촬영지로서의 매력, TV 속 색다른 모습의 장소들을 돌아보며 무심코 지나쳤던 '그곳'을 다시 한번 만날 수 있도록 이야기를 담을 예정입니다. <편집자 주>▲그녀가 그에게로 왔다, 도로시처럼...토네이도를 타고 다른 세상으로 날아갔던 동화 속 도로시처럼, 한 여자가 돌풍을 타고 한 남자의 세상에 뛰어든다. 갑작스런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의 특급장교 리..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SNS 통해 MZ세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돼대전에서도 줍깅 활동하는 젊은이들 늘고 있어 "운동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건 정말 어렵지 않고 쉬워요. 이렇게라도 환경을 보호할 수 있다면 계속 할 생각입니다"라며 "환경 오염은 점점 심해지는데, 우리라도 나서서 지구를 지켜야죠"대전에 거주하는 직장인 박수인(28)씨는 주말 아침이 되면 러닝화를 신고 양 손에는 집게와 종량제 봉투를 들고 거리를 뛰어다니고 있다. 원래부터 조깅하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거리를 뛰어다니며 길가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보고 심각성을 깨닫고 쓰레기를 줍고 다니..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