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볼링동호인·지도자 1만 여명 "월드컵경기장 '락볼링장 검토 철회하라"

대전 볼링동호인·지도자 1만 여명 "월드컵경기장 '락볼링장 검토 철회하라"

대전볼링협회, 30일 하나시티즌 허정무 이사장 면담신청
요구 받아들이지 않을 시 서명운동 등 대대적 반대 운동 계획

  • 승인 2020-03-29 12:27
  • 수정 2020-03-29 12:27
  • 신문게재 2020-03-30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200326_161351508
대전월드컵 볼링경기장
대전시 볼링동호인과 지도자 1만여 명은 29일 "월드컵 볼링경기장을 국제규격에 맞는 볼링장으로 유지해야 한다"며 프로축구 하나시티즌이 추진을 검토하는 '락볼링장' 사업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1만여 명의 볼링 동호인과 지도자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월드컵 볼링장이 오는 7월 말 대전시설관리공단으로부터 임대계약이 만료된다"며 "이런 가운데 하나시티즌이 국제규격 볼링장을 '락볼링장'으로 전환 운영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이같이 강조했다.

이들은 "대전에서 전국대회와 국제대회를 유치할 수 있는 국제규격은 월드컵 볼링장 단 한 곳"이라며 "특히 충청권 4개 시·도가 공동유치를 추진하는 2030 아시아게임 볼링 종목 경기장으로 꼽혀 왔던 시설이 락볼링장으로 전환될 경우 이 같은 활용이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기존 월드컵볼링장을 주류 판매가 가능한 락볼링장으로 업종을 바꾸게 되면 선수들이 훈련하는 데 있어서 엄청난 차질을 빚을 수 있고 경기력 향상에도 많은 저해가 된다"며 "대전월드컵경기장은 공공체육시설로서 대전 볼링 동호인과 엘리트 선수, 대전체육계와 하나시티즌이 같이 상생 방향을 찾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볼링인들은 그러면서 "대전 체육 위상 강화와 시민 체력증진을 위해 사용돼야 할 공익성이 큰 시설인 월드컵볼링장이 락볼링장으로 운영되면 일반 볼링장을 주로 이용하는 동호인들은 볼링을 칠 수 있는 장소가 마땅치 않다"며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인 월드컵볼링장에 엘리트 선수는 물론 400여 개 클럽 1만여 명의 동호인들이 연습하고 즐기는 데 이러한 시설이 없어지면 볼링인들은 다른 시설을 찾아다녀야 할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한편, 대전시볼링협회는 30일 하나시티즌 허정무 이사장에 면담을 신청할 계획이다. 또 하니시티즌이 락볼링장 추진검토를 계속한다면 대대적인 서명운동과 함께 반대 운동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이에 대해 하나시티즌은 중도일보에 "경기장 내 시설 활용을 위한 제안서를 받고 있는 중이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3.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4.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5.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1.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2.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3. 충남대병원, 제5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4.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5. 군수사령부, 군 급식 예산 조기집행 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