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기념관, 이달의 독립운동가 오광선·정현숙 선정

독립기념관, 이달의 독립운동가 오광선·정현숙 선정

  • 승인 2020-03-31 11:22
  • 수정 2020-03-31 11:22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오광선·정현숙을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오광선
오광선은 1896년 경기도 용인 원삼면에서 태어났으며, 1913년 이웃 마을 출신 정현숙과 결혼했다.

의병장이었던 부친의 영향으로 일찌감치 독립운동에 뜻을 품은 그는 1915년 중국으로 망명했고, 이때 본명인 성묵 대신에 '조선의 광복을 되찾겠다'는 뜻의 광선(光鮮)으로 개명했다.

이후 신흥무관학교에 입학, 1918년 졸업 후 신흥무관학교 교관으로 독립군 양성에 매진했다.

1920년대 초 대한독립군단 중대장으로 활동하던 중 자유시참변으로 인해 이르쿠츠크 군형무소에 수감돼 혹한의 고통을 겪은 후 가까스로 탈출했다.

1931년에는 한국독립군 중대장으로 임명돼 한중 연합의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며 대전자령전투 등의 각종 항일전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후에는 관내로 이동, 중국 중앙육군군관학교 낙양분교 한인특별반에서 군관양성 활동을 펼쳤으며, 1936년경에는 베이징에서 비밀공작 활동을 벌이던 중 체포되어 2년간 옥고를 치렀다.

광복 후에는 광복군 국내지대장 등을 맡았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수여됐다.

정현숙
정현숙은 1900년 경기도 용인시 이동면에서 태어났다. 남편 오광선이 신흥무관학교를 졸업하던 이듬해인 1919년 남편의 뒤를 이어 만주로 망명길을 떠났다.

한국혁명여성동맹의 맹원이자 한국독립당의 당원으로서 독립운동에 참여했으며, 그 영향을 받은 두 딸 역시 한국광복군에서 활동했다.

정부는 1995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천안=김한준 기자 hjkim707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