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을 김병준 "고운아름~조치원역 지하철 추진"

세종을 김병준 "고운아름~조치원역 지하철 추진"

1일 조치원역광장에서 교통분야 정책발표

  • 승인 2020-04-01 13:09
  • 수정 2020-04-01 13:09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김병준 조치원역
김병준 미래통합당 후보가 조치원역광장에서 조치원역을 중심으로 한 세종 교통체계 개편공약을 제시했다.
세종시 을 선거구 미래통합당 김병준 후보가 조치원역에 EMU전동차량 투입과 '고운아름역~조치원산단역~조치원역'의 지하철 조성을 공약했다.

김병준 후보는 1일 조치원역 광장에서 두 번째 공약을 발표하고, 조치원역의 기능을 강화해 세종 북부권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김 후보는 이날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현대식 전도차를 서울과 조치원역 구간에 투입하고 조치원역까지 이어지는 선로를 현대화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기술개발을 통해 올해 시범도입 예정인 EMU전동열차를 서울~조치원간 노선에 우선 투입해 현재 영등포역에서 조치원역까지 71분 소요되는 것을 50분대까지 단축하겠다는 구상이다.

EMU전동열차는 국내 첫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써 시속 260㎞ 속도로 주행 가능한 최신 전동차로써 올해 경강선과 중앙선, 중부 내륙선에 투입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또 최근 세종시가 공표한 바 있는 내판역에서 분기해 정부세종청사까지 철도를 연결하는 'ITX세종역' 사업을 대신할 대안 노선을 제시했다.

김병준 조치원역2
대전에서 세종까지 연결될 지하철과 연계해 '종촌(세종청사)역~고운아름역~조치원산단역~조치원역'으로 이어지는 지하철을 건설하겠다는 구상이다.

대전 외삼역에서 세종으로 넘어오는 지하철을 산업통상자원부가 있는 방축천 방향에 정부세종청사역을 건설하고 고운·아름동을 거쳐 조치원역까지 연결하는 것이다.

김병준 후보는 "세종시가 검토 중인 내판역~정부세종청사 방안은 시설물을 지하에 조성해야 해 예산이 크게 소요되고 주변 경제효과가 적다"라며 "산업단지 내 기업과 대규모 주거단지의 생활을 향상하려면 '김병준 라인'으로 새롭게 추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2.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4. [박하림의 골신 따라집기]좋은 루틴이 좋은 샷을 만든다
  5.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1. [날씨] 오후부터 내리는 비… 대전은 27일 새벽에 그쳐
  2. 기업구단 전환 대전시티즌 예산 60억원 활용여부 촉각
  3. [오늘날씨] 5월 25일(월) 전국 맑고 따뜻, “점점 더워져요”... 금요일 28도까지 올라
  4. [포토 &] 후 아 유?
  5. 이종욱 건양대병원 교수 '약물내성 확인용 소변 검출키트' 특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