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봉 대덕대 총장 직위해제

김태봉 대덕대 총장 직위해제

학교법인 창성학원, 1일 이사회서 직위해제 결정

  • 승인 2020-04-01 19:59
  • 수정 2020-04-01 19:59
  • 신문게재 2020-04-02 6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김태봉 대덕대 총장이 이사회에서 직위해제됐다.

학교법인 창성학원은 1일 이사회를 열고 재적인원 8명 중 6명이 참석해 김 총장의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직위해제 사유는 총장 직무수행능력 부족이다. 이밖에도 리더쉽 및 문제해결능력 부족, 교직원 간 분열과 대립 초래, 규정을 위반한 인사 발령, 교비 회계 부적정 집행 등이다.

창성학원 이사회 A 이사는 "대덕대는 입학율이 70%대로 전국 최저를 기록한 데다 지난해 구조조정에 실패하고 교직원 화합에 실패했다"며 "근무 성적이 불량하고 능력이 되지 않으면 총장을 해임할 수 있다는 사립학교법에 따라 김태봉 총장을 직위해제 한다"고 설명했다.

학교법인 창성학원 관계자는 "사립학교법에 있는 총장으로서 직무수행능력 부족이 주된 이유"라며 "재직하면서 성과 지표가 상당히 추락해 있다. 총장으로서 직무수행능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서 그 이유로 직위해제 처분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덕대는 지난 2015년부터 창성학원의 임원 간 분쟁 등으로 총석 공백이 15개월 이상 계속되는 등 파행을 겪어 왔다.

김상인 전임 총장도 임기를 마치기 전 지난 2018년 학교법인 창성학원에 사표를 제출해 김태봉 총장이 선임되기 전까지 몇 개월 간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됐다.

창성학원은 1948년 설립된 대전고등공민학교가 모태로 대덕대와 대전중앙고, 대전여상, 대전중앙중, 대덕대 부속 유치원·어린이집 등을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 창성학원은 직무대행을 뽑고 징계사유 조사 이후 해임 등 후속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김태봉 대덕대 총장은 2일 입장문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3.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4.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5.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