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대전교구 긴급 생계비 지원금 전달식

천주교 대전교구 긴급 생계비 지원금 전달식

한끼 100원 나눔운동본부 통해 5억원, 사회사목국 통해 5000만원 등 총 5억5000만원 지원

  • 승인 2020-04-02 14:52
  • 수정 2020-04-02 14:52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20200402-100659
천주교 대전교구(교구장 유흥식 주교)는 2일 오전 10시 대전교구청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들을 위해 '긴급 생계비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된 '긴급 생계비 지원금'은 한끼100원나눔운동본부를 통해 모금된 후원금 5억 원과 사회사목국을 통해 마련된 5000만 원 등 총 5억 5000만 원이다.

지원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들(영세 자영업자, 일용직 근로자 등)의 피해 극복을 위해 마련됐다. 긴급 생계비는 교구 내 142개 성당과 63개 사회복지시설을 통해 오는 14일과 20일 두 차례에 나눠 전달된다. 지원금은 가구당 50만 원씩 약 1100가구(명)에 현금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20200402-100726
유흥식 주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든 사람을 격려했다.

유 주교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세상의 모든 나라와 인류가 하나의 공동체를 이루며 '공동의 집'에서 함께 사는 존재임을 깊이 깨달아 당장에는 재앙일 수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미래의 은총으로 변화시킬 책임이 우리에게 새로 주어졌다"며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작은 사랑이 전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력과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20200402-095723
유 주교는 특히 “천주교 대전교구는 교구설정 60주년을 맞은 지난 2008년부터 어려운 이웃 안에 계신 예수님을 사랑해 드리기 위해 한 끼의 식사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매 끼니 100원을 봉헌하는 한끼100원나눔운동을 지속해서 펼치고 있다”며 “이러한 지원사업이 마중물이 되어 교회가 지역사회를 돌보고 위로할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2. 황선홍, FA컵 첫 승 했지만 가야할 길 멀다. 서울과는 만나고 싶어
  3. 시티즌, FA컵 첫 경기서 춘천에 3-0대승! 3라운드 진출
  4. [오늘날씨] 6월 7일(일) 전국 맑고 무더위, 낮 최고 32도... “자외선 차단 꼭 하세요”
  5. 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1. 대전하나시티즌 춘천에 3-0대승! FA컵 3라운드 진출
  2. [날씨] 아침 '안개'·오후엔 '폭염' 주의보… 체감기온 31~33도
  3. [주간날씨 예보] 월·화 '폭염특보' 예상… 수요일부턴 비소식 가능성
  4.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5. 아산시, ㈜톱텍과 150억원 규모 마스크 생산 투자 MOU 체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