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난에 관리범위 확대까지...보건소 직원들 '악전고투'

인력난에 관리범위 확대까지...보건소 직원들 '악전고투'

일각에선 동광장 선별진료소 시 차원서 설치했다는 목소리
시 "4명 새로 채용… 모든 직원 업무 가중됐으니 협력해야"

  • 승인 2020-04-06 11:19
  • 수정 2020-04-06 11:19
  • 신문게재 2020-04-03 3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2020040101000212500005081
코로나19 장기화에 최일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보건소 직원들의 업무 가중으로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관리 범위가 전 해외입국자로 확대 된데 다, 극심한 인력에 새로운 선별진료소까지 차출되고 있다.

2일 대전 지역 보건소에 따르면 초창기엔 중국발 입국자에 한해서만 관리를 했던 반면 지난 1일부턴 해외 입국자면 전원 검사를 실시한다.

이는 코로나19 해외입국자 관리 강화방안에 맞춰 진행됐다. 해외입국자 중 무증상자더라도 2주간 격리를 해야 한다. 때문에 직원들은 격리자에게 오전·오후 단위로 전화를 해 증상 등을 체크하고, 폐기물 봉투 전달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이같이 보건소 직원들이 관리해야 하는 대상 범위는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인력난까지 찾아와 이중고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동구보건소의 경우엔 지난해 7월부터 현재까지 의사 채용 모집을 진행 중이다. 또 중구보건소는 코로나19로 한창 바쁠 시기인 3월 중 의사 2명이 사직했다.

동구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5개 보건소 직원들이 비슷한 상황이겠지만, 주말 출근 등으로 인해 피로도가 많이 올라간 상황"이라며 "진료 시간뿐 아니라 의료 폐기물 정리 등까지 하면 새벽에 퇴근하는 일도 발생한다"고 전했다.

대덕구보건소 관계자도 "코로나 업무만으로도 가중돼 처리해야 할 업무가 상당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전시는 지난달 31일 대전역 동광장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동광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는 5개 구 보건소 직원들이 돌아가며 근무를 하고 있다.

하지만 이를 놓고 일각에선 시가 보건소 직원이 아닌, 협회 등과 상의해 선별진료소를 설치에 대한 아쉬움을 호소한다.

한 보건소 관계자는 "24시간 비상근무도 실시한 지 2달이 넘어간다. 그동안 대부분의 직원들은 주말에도 근무하는 상황"이라며 "이런 가운데 동광장에 새로운 선별진료소 업무까지 구 보건소 직원들이 차출되는 건 피로도만 상승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동광장에 위치한 선별진료소 업무에 4명을 시 차원에서 새로 채용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직원들이 업무가 가중된 상황이고 보건소 직원들이 힘든 건 알지만, 지금은 협력해 나가야 할 때"라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shk329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1.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2.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