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단위 자사고 희망학생 10명 중 7명이 사교육비로 100만원 이상

전국단위 자사고 희망학생 10명 중 7명이 사교육비로 100만원 이상

영재학교 4명 중 1명이 300만원 이상 사교육비 지출
사교육걱정없는 세상, '희망 고교 유형별 사교육 실태 조사'

  • 승인 2020-04-02 17:01
  • 수정 2020-04-02 17:01
  • 신문게재 2020-04-03 2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clip20200402153620
중3 월평균 100만원 이상 고액 사교육비 지출 현황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영재학교, 과학고 등을 희망하는 중학생 상당수가 사교육비로 월평균 100만 원 이상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단위 자사고 희망 학생은 일반고 희망 학생보다 약 2.3배나 많이 사교육에 참여하고 있으며, 과학고 희망 학생 100%는 선행학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과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이 공동으로 조사, 발표한 '희망 고교 유형별 사교육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단위 자사고를 희망하는 중학교 3학년 69%가 월평균 100만 원 이상을 사교육비를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재학교는 62.5%, 과학고 50%, 광역단위 자사고 37.7%, 외고·국제고 37.7% 가 월평균 사교육비로 100만 원 이상을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된 반면, 일반고 희망 학생 중 100만 원 이상을 사교육비로 지출하는 학생은 14.8%로 대조를 보였다.

고교 2학년을 대상으로 재학고교 유형별 사교육비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영재학교 재학생 55.8%가 100만 원 이상을 사교육비를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광역단위 자사고 재학생은 43.9%, 과학고 39.3%, 외고·국제고 재학생 20.1%가 100만 원 이상을 사교육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일반고 재학생은 13.3%만이 100만 원 이상을 사교육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돼 차이를 보였다.

주당 14시간(하루 2시간) 사교육을 받고 있다고 응답한 중3학생 비율은 일반고 희망학생은 34.6%인 반해 전국단위 자사고 희망학생은 79.3%, 영재학교 62.5%, 과학고 50%로 각각 집계됐다.

또한 과학고 희망 학생 100%가 선행학생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외고·국제고 희망학생 91.5%,광역단위 자사고 희망학생의 89.6%가 각각 선행학습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교사의 75.6%가 고교 서열화에 문제가 있다고 답했으며, 고교 서열화가 야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사교육비로 인한 가계 경제부담' 87.1%, '대입결과 격차' 80.9%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 중학교 3학년생 3470명과 고등학교 2학년생 5112명, 교사 1461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18일부터 올해 1월 17일까지 실시됐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1.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2.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