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충북교육감, 일본 교과서 왜곡 규탄 성명서 발표

김병우 충북교육감, 일본 교과서 왜곡 규탄 성명서 발표

“아베 정권은 역사 왜곡을 즉각 반성하고 시정하라”

  • 승인 2020-04-07 09:44
  • 수정 2020-04-07 09:44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일본 문부과학성의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에서 드러난 독도에 대한 역사 왜곡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에 대한 근본적인 시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7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일본은 내년 신학기부터 중학생들이 사용하는 사회과 교과서에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일본 영토로 주장하는 검정교과서를 심의해 통과시켰다.

김 교육감은 그동안 대한민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일본의 잘못된 역사관이 반영된 일본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시정을 촉구했으나 일본 행위가 개선되지 않음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교과서 검정 결과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김 교육감은 성명서에서 "일본은 역사 왜곡을 반복하고 부끄러운 과거를 감추려고만 하니 주변국과의 역사 화해는 점점 멀어지고 있고, 그 책임은 더욱 커지고 있다"며 "더 늦기 전에 아베 정권은 즉각 반성하고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역사를 왜곡하지 않고 객관적·사실적 교육을 실시하는 것은 미래세대에 대한 존중이자 세계의 신뢰를 얻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원격수업이 종료되면 교육부 정부시책으로 구축한 '찾아가는 독도체험버스', '독도교육주간', '독도 UCC 경진대회' 등을 통한 독도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3.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4.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5.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1.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2.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3.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4.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5. [화제] "쉬는 날에도 몰카범 보이면 잡아야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