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무증상 해외입국자 방역 상황 빈틈없이 방역해야"

한국철도 "무증상 해외입국자 방역 상황 빈틈없이 방역해야"

  • 승인 2020-04-07 20:41
  • 수정 2020-04-07 20:41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손병석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7일 오후 광명역에서 무증상 해외입국자의 동선을 따라 방역상항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제공.
한국철도 손병석 사장은 7일 오후 광명역을 찾아 무증상 해외입국자 동선을 따라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입국자와 일반 이용객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역과 열차를 빈틈없이 방역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철도는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인천공항~광명역 간 전용버스와 각 지역으로 향하는 'KTX 전용칸'을 운영하고 있다.

손 사장은 용인에 있는 한국철도 분당차량기지의 방역현황도 점검했다. 분당선의 전기, 차량, 시설 등 각 사업소를 찾아 직원들을 당부했다.

손병석 사장은 "열차는 물론 근무지에서도 꼼꼼한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3.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2.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3.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4. 한국마사회, 18일까지 경마 휴장기간 추가 연장
  5. [날씨] 대전·금산 한낮 31도… 현충일엔 오후부터 소나기 내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