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긴급 생활비 만1000가구 36억 지원

진도군, 긴급 생활비 만1000가구 36억 지원

최대 50만원…진도아리랑상품권 지급

  • 승인 2020-04-09 16:40
  • 수정 2020-04-09 16:40
  • 양선우 기자양선우 기자
전남 진도군이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경기침체로 일시적인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가구를 대상으로 한시적으로 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

군은 이를 위해 지난 7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지원 신청을 받는다.

신청기준은 지난달 29일 현재 진도군에 주민등록상 주소를 둔 자로 소득인정액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에 해당하는 가구가 대상이다.

이번 사업 지원 대상은 1만1000여가구로 총 36여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선정된 가구는 가구원 수 별로 30만원에서 50만원씩을 '진도아리랑상품권'으로 지급할 방침이다.

지원 혜택은 ▲1인-2인 가구 30만원 ▲3인-4인 가구 40만원 ▲5인이상 가구 50만원씩을 각각 지원한다.

진도아리랑상품권은 지역에 자금을 돌게 하고 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오는 8월말까지 지역에서 사용해야 한다.

단, 기초수급대상자와 긴급복지지원자, 저소득 한시 생활지원 대상자 등 기존 정부지원대상 등은 제외된다.

군은 이번 지원이 휴·폐업가구나 일용직, 비정규직 근로자, 실직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청 방법은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다음달 29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자격은 건강보험료 본인 부담금과 재산 등을 기준으로 선정하며 자세한 문의는 거주지 읍·면사무소로 하면 된다.

군은 신청자에 대해 소득·재산 자료를 전산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 다음달 11일부터 결정통지서와 수령증을 교부하고 금융기관(농협)에서 상품권을 배부할 예정이다.

진도군 주민복지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해 갑작스럽게 경제적 위기에 처한 중위소득 이하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도=양선우 기자 ysw6544@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5.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