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 우리얼굴은 우리가 뽑자

[편집국에서] 우리얼굴은 우리가 뽑자

정치부 조훈희 기자

  • 승인 2020-04-09 17:23
  • 수정 2020-04-09 17:23
  • 신문게재 2020-04-10 18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조훈희
정치부 조훈희 기자
"공기업들이 또 대전으로 올 수 있는 거야?", "대전의료원 설립하는 거 진짜야?"

술자리에서 친구들의 질문에 다른 친구가 말한다. "우리가 어떻게 아냐. 국회의원한테 물어봐야지."

또 다른 친구의 답변. "국회의원 공약 찾아보고 잘 뽑아야지. 투표는 할 거야?"

친구들과의 대화를 보면서 꼭 하고 싶었던 말은 투표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4·15 총선이 일주일도 채 안 남았다. 이번 총선은 국회에서 우리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참된 일꾼을 뽑아야 하는 중요한 선거다. 우리 지역의 현안을 관철하고, 대전과 나아가 국가의 발전을 위해 일을 잘 하는 후보를 우리가 스스로 선택하는 것이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다. 꽃에 물을 줘야 크고 성장하듯이 우리도 선거에 관심을 갖고 정책, 공약을 확인해야 우리의 미래를 키울 수 있다. 무관심으로 일관한 대가는 고스란히 되돌아온다.

하지만 정작 총선에 대한 투표율은 부족하다. 지난 20대 총선에선 58%, 지난 19대 총선에선 54.2%에 그쳤다. 우리의 당연한 기본권을 행사해야 하는데 절반 수준에 머무른 것이다.

대전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전국 평균과 비슷한 투표율을 보여주고 있다. 역대 총선에서 대전은 20대 총선 58.6%, 19대 총선 54.2%를 기록했다.

여기에 이번 총선은 투표율이 더 어렵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여파 때문이다. 이번 재외선거 투표율이 근거다. 재외선거 투표율은 2012년 제19대 총선에서 재외선거가 실시된 이래 역대 최저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 세계 확산으로 미국·캐나다 등 주요 지역 투표소가 닫히면서 재외국민 절반가량이 투표에 참여하기 어려워진 탓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재외투표에 투표권을 가진 재외국민 17만 1959명 중 4만 858명이 참여해 23.8%에 그쳤다. 당시 19대 총선 투표율(45.7%)의 절반 수준이다.

총선 관심도가 필요하다는 자료도 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 전국 투표율이 77.2%를 기록했고 대전은 77.5%가 투표했다. 대전은 투표율 70%를 넘어선 데 이어 평균도 웃돌았다. 총선에 대한 관심도가 필요하다는 것을 말해주는 지표다.

다만 우리 유권자만의 문제는 아니다. 이 상황은 정책보단 네거티브로 인한 정치 불신, '정치는 정치인들만 한다'는 인식이 자리 잡아서 생긴 것으로 보인다. 변화는 투표로 시작된다. 우리가 지역을 바꾸고 변화시킬 수 있다는 인식이 필요하다.

10일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된다. 선관위는 물론 후보들까지도 나서 소중한 한 표 행사를 독려하고 있다. 우리는 주인의식을 갖고 공정하고 안전한 선거를 만들어야 한다. 우리의 얼굴은 우리가 직접 뽑아야 하지 않겠나.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4. 제25회 대통령상 한밭국악전국대회 7일 개최
  5.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대전시와 공동주최 길 열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