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문 정권 고위인사 대전방문 관권 선거 냄새 난다"

[충청총선] 미래통합당 대전시당 "문 정권 고위인사 대전방문 관권 선거 냄새 난다"

  • 승인 2020-04-10 09:15
  • 수정 2020-04-10 09:15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미래통합당
미래통합당 대전시당은 9일 "총리를 비롯한 문재인 정권 고위 인사들의 경쟁적인 대전 방문은 관권 선거 냄새가 솔솔난다"고 비판했다.

통합당은 이날 박희조 수석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행안부 장관이 사전투표 점검차 대전을 방문했다고 하는데, 사전 투표소가 행안부와 가까운 세종에 있음에도 굳이 대전까지 먼 걸음을 하는 수고를 하고 있다"며 "오후엔 정세균 총리가 동구에 온다고 하는데, 문재인 정권 고위 인사들의 갑작스러운 대전사랑이 눈물겨울 지경"이라고 힐난했다.

시당은 또 "대전 단체장들의 노골적인 관권선거 의혹이 계속 이어져 왔고, 이제는 문 정권 차원에서 패색이 짙은 민주당 후보 구하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는데, 문 정권 여론조사를 빙자한 여론몰이가 제대로 먹히지 않자 정권의 실력자들이 직접 나서 총선에 개입하려는 파렴치한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현명한 유권자에 의한 준엄한 정권심판의 날이 임박한 가운데 공직자로서 선거법상 엄정한 선거 중립을 지켜야함에도 불구하고 반칙과 특권의 문 정권은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더러운 발걸음을 당장 중단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2.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1.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2.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3.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4.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5.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