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간단한 집콕 놀이..."엄마, 아빠 함께 놀아주세요"

[대전시다문화]간단한 집콕 놀이..."엄마, 아빠 함께 놀아주세요"

  • 승인 2020-05-13 15:51
  • 수정 2020-05-18 08:21
  • 신문게재 2020-05-14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집콕놀이1
코로나19로 인해 마음대로 외출도 못하고 집안에 갇혀 지내는 아이들, 예전처럼 신나게 뛰어놀고 싶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집안에서 지내며 지루해 하는 아이들을 위해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실내놀이를 알아보았다. 아이들과 함께 엄마, 아빠도 잠시 어린 시절로 돌아가 보는 것도 좋을 듯싶다.

▲매달리기 : 아이들이 있는 집에 하나씩 있을법한 그네. 그네를 묶어놓은 봉이 있다면 봉에 매달려 오래 버티기 놀이도 즐겁다. 팔의 근력을 키우고 인내심을 키울 수 있는 놀이다. 단, 집에 봉이 없다면 아빠가 어깨에 팔을 올려 아이가 매달릴 수 있게 해 놀이를 한다. 아빠와 아이의 친화력을 높일 수 있는 놀이로 유아기 아이들에게 적당한 놀이다.

▲공 넣기 : 공을 넣는 바구니는 집안에 있는 것으로 빨래 바구니나 쓰레기통 등을 이용하면 좋다. 공은 시중에서 파는 공을 이용해도 되고 신문지를 뭉쳐 만들어도 좋다. 신문지로 만든 공은 가벼우면서 떨어질 때 소리도 조용해서 좋다. 신문지를 뭉쳐 만든 후 겉면은 스카치테이프로 감으면 풀어지지 않는다. 조금 더 활동적인 놀이를 원한다면 아빠나 엄마가 바구니를 등에 매고 도망가면 아이들이 쫒아가며 공을 넣는 방법을 추천한다. 유아부터 초등학생까지 즐길 수 있는 놀이이다. 물론 어른들도 함께하면 더 좋다. 누가 공을 더 많이 넣는지 내기를 해 진 사람은 벌칙을 받도록 정한다.

▲다트게임 : 시중에 판매되는 다트보드를 사용해 놀이한다. 화살촉에 뾰족한 것 대신 자석이 달린 다트를 사면 어린아이들도 안전하게 놀 수 있다. 다트는 제일 가운데를 맞히면 점수가 높고 가장자리로 갈수록 점수가 낮다. 가족끼리 팀을 만들거나 1대 1로 게임을 해도 좋다. 아이들 집중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초성게임 & 끝말잇기 : 초성게임은 한글의 낱말 첫 자음을 정하고 해당되는 낱말을 생각해내는 게임이다. 어휘력 향상에도 좋고 특별한 도구 없이 아이들과 즐길 수 있는 놀이다. 초등학교 저학년과 고학년을 나누어 낱말의 난이도를 조정할 수 있다. 메모지를 이용해 쓰면서 진행해도 좋다. 끝말잇기는 낱말의 끝말을 이어 단어를 말하는 게임으로 '쿵쿵따' 리듬에 맞추어 끝말잇기 게임을 즐기면 된다./명예기자 박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5.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1.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5.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