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1주년 호수돈 총동문회 정기총회

제121주년 호수돈 총동문회 정기총회

임록주 총동문회장과 동문회원들 화합과 단결의 한자리
학교발전기금과 재학생 장학금 지원하다

  • 승인 2020-05-23 22:12
  • 수정 2020-05-23 22:12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20200523_115837
호수돈여고 총동문회 임원들과 기수 대표들
'송악산 솟은 아래 이 좋은 터전/고려의 오랜 역사 빛나는 송도/거룩한 산수 속에 자라는 딸들/한곳에 부르시니 우리 호수돈//광명한 아침햇빛 퍼져 오른다/한밭은 기름진 들 우리의 복지/아름다운 산수 속에 자라는 딸들/한 곳에 부르시니 우리 호수돈//대한의 어린 싹들 여기 모으고/정성껏 길러주신 그 뜻이 무엇/배우고 잘 뛰놀아 이 몸 길러서/남 위해 살라시니 우리 호수돈//호수돈 내 호수돈 대한의 자랑/그 생명 길고 길어 만세 또 만세'

-호수돈여고 교가 중에서-

20200523_111650
임록주 호수돈여고 총동문회장
'2020 세월은 흘러도 감동은 영원하다'

제121주년 호수돈 총동문회(회장 임록주) 정기총회가 23일 오전 11시 유성 메드블럭 6층 봉명가든에서 열렸다.

이날 임록주 회장과 이경자 고문, 최미숙 부회장, 길귀섭 감사, 윤원옥 사무국장, 김진영 회계, 김희선 서기를 비롯한 총동문회원들은 기도와 환영사, 회의록 낭독, 감사보고, 회계보고, 특송, 교가제창 등의 시간을 갖고 오찬을 함께 하며 선후배간 돈독한 사랑을 나눴다.

호수돈총동문회는 3학년 재학생들 수능시험 격려금과 졸업생 반지 지원, 재학생 축제 격려금, 졸업반 반장·담임과의 간담회를 지원하고 학교발전기금과 재학생들 장학금 전달 등의 동정 소식을 전했다.

20200523_115259
이경자 고문은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명문사학 호수돈여고에서 그동안 이 사회에서 귀한 쓰임을 받는 많은 인재들을 길러내주셨음을 감사드린다"며 "남을 위해 살자는 교훈을 바탕으로 각 기수들이 한마음이 되어 귀한 일들을 해오심에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임록주 총동문회장은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총동문회가 모교 강당에서 모여 큰 축제를 하지 못하고 임원들과 기수 대표들만 모여 정기총회를 갖게 돼 매우 아쉽다"며 "내년에는 재학생들에게 직접 장학금도 전달하고 의미 있는 행사도 치르고 선후배간 더욱 돈독한 정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제주에 극적인 역전승! 안드레 리그 득점 1위 등극
  2.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3.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4.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2.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3. 마당극패 우금치 별별마당 우금치 ‘수근수근 버스킹’
  4.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과 고 김일 선수의 인연
  5. [건강] 이재준 원장 "대학병원급 원스톱 시술로 지역주민 건강 책임지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