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국립충청국악원 유치 박차

공주시, 국립충청국악원 유치 박차

충청국악의 중심, 국악문화도시의 공주 위상정립

  • 승인 2020-05-30 07:28
  • 수정 2020-05-30 07:28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국립충청국악원 유치 기본계획 용역 최종보고 사진 (1)
공주시는 28일 시청 집현실에서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를 위한 기본계획 수립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

이날 용역보고회는 김정섭 시장과 최창석 유치위원장, 박승희 공주시충남연정국악원장, 목원대학교 산학협력단 용역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연구용역 책임을 맡은 최혜진 목원대 교수는 국립충청국악원 유치 전략 비전을 '국악문화의 도시 공주 위상 정립'으로 정하고 기본구상과 실행방안 등을 제시했다.

특히 ▲생활 국악의 저변확대 ▲국악 교육의 기반 구축 ▲충청 국악 자원 정리와 학술연구 ▲국악문화 진흥을 위한 인프라 조성 ▲홍보?네트워킹 강화로 국악도시 브랜드 창출 등 5대 중점 정책과제와 함께 3단계 유치 전략을 발표했다.

또, 국립충청국악원 유치TF 구성 및 유치위원회와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해 실무운영인력과 자문, 지원인력에 대한 균형감 있는 추진체계를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섭 시장은 "지난 1년간 공주시의 유치 의지와 공주 국악 홍보를 통해 민관이 힘을 합쳐 좋은 성과를 보여준 한해였다"며 "올해 역시 다양한 유치전략 방안을 토대로 선택과 집중을 통한 전방위적 유치 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국립충청국악원 중부분원 공주유치를 위한 기초조사 연구용역을 마치고 국악원 공주 유치 10만인 서명운동, 유치기원 음악회, 국악축제, 국악 진흥 토론회, 국악 CD 제작 등 국악저변확대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5.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1.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5.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