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직장인 76.4% "퇴사 불안감 느껴"

3040 직장인 76.4% "퇴사 불안감 느껴"

  • 승인 2020-06-02 09:05
  • 수정 2020-06-02 09:05
  • 최고은 기자최고은 기자
Delete Group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코로나19 여파 등 기업경영 환경이 불안정해지면서 '스스로가 급작스럽게 퇴사를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30·40대 남녀 직장인 2385명을 대상으로 '퇴사 불안감 현황'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에 참여한 남녀 직장인들에게 '최근 회사의 사정 등으로 인해서 급작스럽게 퇴사를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지 질문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76.4%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아니다'는 답변은 23.6%로 10명 중 2명 정도에 불과했다.

특히 급작스러운 퇴사에 대한 불안감은 여성 직장인들이 77.4%로 남성 직장인 74.9%에 비해 다소 높았으며, 근무하는 기업별로는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들의 경우 78.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외국계기업(72.3%) ▲대기업(71.7%) ▲공기업(64.7%) 순으로 조사됐다. 

 

2020529134859_SEU
직종별로도 차이가 있었는데,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여파를 많이 받는 판매·서비스직의 경우 '퇴사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는 직장인 비율이 81.0%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기획·마케팅·홍보직(80.9%) ▲인사·재무·총무직(80.8%) 등도 상대적으로 퇴사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직장인 비율이 높았으며, 이 외에 ▲영업직(76.5%) ▲생산·현장직(75.2%) △IT연구·개발직(71.9%) 순이었다. 반면 ▲전문직(68.2%)이나 ▲의료·보건 관련직(64.9%) 근무 직장인들의 경우는 타 직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퇴사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경우가 다소 낮았다.

급작스러운 퇴사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답한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최근 기업경영 환경이 어렵기 때문이 응답률 62.0%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 외에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나 아니어도 대체 가능할 것 같아서(29.7%) ▲특별한 기술이나 전문성이 없는 것 같아서(23.8%) ▲나이나 직급으로 볼 때 퇴사 순서인 것 같아서(20.9%)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한편 급작스러운 퇴사 이후 생각하고 있는 계획으로는 '창업 보다는 다른 회사로 이직을 준비하겠다'는 직장인들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직 준비를 하겠다는 직장인이 55.8%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전문 기술을 배우겠다(19.4%) ▲창업준비를 하겠다(14.5%) 등의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고은 기자 yeonha61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5.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1.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2.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