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 충남대 현재혁 교수, 순국 동기 추모 발전기금 '훈훈'

암 투병 충남대 현재혁 교수, 순국 동기 추모 발전기금 '훈훈'

  • 승인 2020-06-01 18:46
  • 수정 2020-06-01 18:46
  • 신문게재 2020-06-02 8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현재혁 교수-1
충남대 현재혁 교수
암 투병 중인 국립대 교수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국한 학군사관후보생(ROTC) 동기를 추모하며 발전기금을 기부해 감동을 주고 있다.

충남대 환경공학과 현재혁(사진)교수는 고 권영주 중위의 순국 40주기 추모식을 앞둔 지난달 말 학군사관 후보생(ROTC)들을 위해 써 달라며 600만 원을 기부했다.

권영주 중위는 충남대 정밀기계공학과 졸업 후 학군 17기로 임관했다. 1980년 2월 9일 육군 3군단 전차대대 소대장 임무 수행 중 전차 추락사고가 발행하자 부대원 4명을 구하고 산화했다.

성균관대 출신의 현재혁 교수와 충남대 출신의 권영주 중위는 ROTC 17기 동기로 현재혁 교수는 93년부터 충남대 환경공학과 교수로 재직해 왔다.

권영주 중위는 79년 대학 졸업 후 곧바로 임관하고, 이듬해인 80년 불의의 사고로 순직했기 때문에 ROTC 동기라는 인연 외에 두 사람이 만난 적은 없다. 하지만 현재혁 교수는 고 권영주 중위의 추모 행사에 참여하는 등 인연을 이어왔다.

현 교수는 지난 2018년 환경공학과 30주년을 맞아 발전기금을 기부하는 등 총 3000여만 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해 왔다.

현재 폐암과 싸우며 명예퇴직을 준비하는 중에도 발전기금을 기부해 감동을 더하고 있다.

현재혁 교수는 "고 권영주 중위와 직접적인 인연을 맺지는 않았지만 권 중위의 모교인 충남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에 항상 자부심을 느끼고 있었다"며 "충남대 ROTC 후배들이 권영주 중위 정신을 계승하고 당당한 호국간성으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에 발전기금을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대는 매년 고 권영주 중위의 추모 행사를 열고 있다. 올해는 5일 학군단 연병장에서 40주기 추념행사를 거행할 예정이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3.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4.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1.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2.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