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지원대상 확대

보은군,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지원대상 확대

매출감소율 기준 기존 30% → 20%로 완화

  • 승인 2020-06-02 09:30
  • 수정 2020-06-02 09:30
  • 이영복 기자이영복 기자
보은군은 지난 4월 27일부터 추진하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고정비용 지원 사업의 지원기준을 완화해 지원금 지원대상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매출감소 기준을 당초 30%에서 20%로 변경해 지원 문턱을 낮췄으며, 연매출 4800만원 미만인 간이사업자는 별도의 매출감소 증빙자료를 제출하지 못해도 지원금 20만원을 지급한다.

다만, 2020년 3월 31일 기준 대표자가 보은군 내 주소지를 두고 충북도내 영업장을 두고 있어야 하며, 2019년 연매출액이 2억원 이하인 지원기준은 그대로 적용된다.

지원금 신청은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보은군청 홈페이지를 접속해 온라인 접수를 하거나 사업장 대표자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보은=이영복 기자 pungluii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1.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2.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3.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4. [주중날씨 예보] 월·화 강우와 낮은 기온… 수요일부턴 예년 기온 회복
  5.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