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3차 등교, 방역수칙 준수 절실하다

[사설]3차 등교, 방역수칙 준수 절실하다

  • 승인 2020-06-02 17:28
  • 수정 2020-06-02 17:28
  • 신문게재 2020-06-03 19면
3일 초·중·고 학생 178만 명의 3차 등교 개학을 앞두고 살얼음판을 걷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명 늘었다고 밝혔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한 소규모 교회 모임 집단감염 때문에 이틀째 확진자가 3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우려되는 것은 확진자 중 상당수가 특별한 증상이 없는 '무증상' 상태였다는 것이다. 방역당국은 인구 밀집도가 높고 유동인구가 많은 수도권에서 확산세가 계속되고, 밀접한 공간에서 감염전파가 이뤄질 경우 대규모 유행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학부모들로선 걱정이 앞설 수밖에 없다.

현실적으로 코로나 감염 확산을 막는 최선의 방법은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다. 방역수칙 준수가 얼마나 중요한지는 부천 콜센터 사례가 보여주고 있다. 지난달 27일 쿠팡 물류센터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부천 콜센터는 엿새가 지난 2일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이 콜센터는 코로나가 국내에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 2월부터 직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식당과 세미나실 등 공동시설을 폐쇄했다. 감염 경로 중 하나로 지목되는 흡연실은 애초 운영하지도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종교 소모임 관련 감염으로 대규모 확산을 우려했고,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행정조치 등도 필요할 수 있다며 자발적인 방역지침 준수를 호소했다. 전 세계를 위기로 몰고 있는 코로나 사태도 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있다. 상식과 기본을 지키라는 것이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을 수시로 씻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고, 집단 모임 등 다중이 모이는 장소는 가급적 피하는 방역지침 이행이 그것이다.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업을 이어가도록 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책무가 됐다. 이를 위해서 방역수칙 실천의 일상화가 절실하다.

랭킹뉴스

  1.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1.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2.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3. 대전서 5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지역 내 총 157명
  4. 대전서 3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누적 159명
  5. 정부 22번째 부동산 대책…다주택자 세제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