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년인재 크리에이터 육성 나선다

대전시, 청년인재 크리에이터 육성 나선다

채용지원 사업 본격 개시
지역콘텐츠를 활용한 크리에이터 활동 기대

  • 승인 2020-06-03 17:31
  • 수정 2020-06-03 17:31
  • 신문게재 2020-06-04 7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전시청1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유튜브나 아프리카TV 등 MCN(Multi Channel Network) 분야를 중심으로 지역 기업들이 청년 인재를 채용하고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본격 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대전시가 지난 4월 1일 청년일자리 확충 및 지역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지역기업 25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추진됐으며 현재 지역 청년인재 50여 명의 채용이 진행됐다.

이 사업을 통해 채용된 지역 청년인재는 웹툰, 패션, 공연, 게임 등의 기업 등에서 문화콘텐츠 창작물 기획·제작 및 MCN(유튜브 등)을 통한 유통 활동을 수행하고 시는 지역 청년인재 1인당 인건비의 90%(월 최대 180만 원)와 직무역량 강화 교육비(연 최대 75만 원)를 2년간 지원하게 된다.

시는 지난 3월 참여기업 모집 시 지역 기업의 수요가 당초 예상보다 높음에 따라 이달 중 추가로 청년 인재 채용지원 참여기업 모집 공고를 실시한다.

지원조건은 본사 소재지가 대전에 있는 기업으로 4대 보험에 가입돼 있어야 하며, 크리에이터 활동을 위해 만19 ~ 39세 지역 청년을 채용하는 것을 바탕으로 한다.

한선희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MCN 1인 미디어 산업의 가파른 상승세와 함께 전문적인 직업영역으로 확고히 자리를 잡아가고 있고, '도티', '대도서관', '흔한남매'등 유명 유튜버의 수익은 중소기업에 버금가도록 성장하고 있다"며 "우리지역의 콘텐츠를 활용한 우수한 청년인재 크리에이터들이 소셜미디어 분야 외 경쟁력 있는 인플루언서들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5. [윤석씨의 세 번째 '착한 SNS 운동'] "다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다시 기부봉사 시작합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