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봉 시집] 황혼을 넘어 나는 달린다… 노익장의 '마라톤 연가'

[박재봉 시집] 황혼을 넘어 나는 달린다… 노익장의 '마라톤 연가'

  • 승인 2020-06-22 17:13
  • 수정 2020-06-22 17:23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KakaoTalk_20200622_163618578
"신발 끈을 매고 문을 나서는 순산, 내게 새로운 세상이 열렸다.

어느날 새벽 운동화 끈을 조여 매고 문을 박차고 나서 무작정 뛰기 시작했다. 바로 그 순간 새로운 세상이 열리는 것을 목도했다. 무너졌던 체형이 돌아왔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찾아왔다.

인생의 황혼에 누군들 살아생전 지은 죄와 후회로 몸을 떨지 않겠는가, 오래전 떠나보낸 부모님께 효도하지 못한 회한이 늘 마음의 빚으로 남아있다. 이제 그 빚을 자식과 손자, 손녀들에게, 그리고 아내에게 대신 갚음으로써 조금씩 짐을 덜어내려 한다.

이 책은 길 위를 달리면서 한 줄씩 마음에 새겼던 졸시를 모은 것이다.

먼 훗날 내 손자, 손녀들이 이 책을 읽으며 나를 시 쓰는 할아버지로 추억해준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겠다."

-박재봉 시집, 저자의 글 중에서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든 시기 마라톤으로 찾은 삶의 활력과 그 기쁨의 조각들을 모아 시집으로 만들어낸 박재봉(83) 씨의 시집이 잔잔한 감동을 준다.

박씨는 1937년생으로 충남 아산시 음봉면에서 태어났다. 음봉초등학교와 아산중학교, 온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영상사 대표, 한일중기 이사, 대구일보 대전지사장, 한성건설 이사 등을 역임했다.

박 씨의 시집 '인생의 황혼을 넘어 나는 달린다'는 중도일보 주최 홍성마라톤 대회 등 각종 마라톤 대회에 참석하며 느낀 소회와 감동, 가족들에게 전하고 싶은 당부와 사랑을 담은 편지 등을 묶어 출판했다.

제1부 '사랑의 편지', 제2부 '내 사랑 마라톤', 제3부 '내가 지어부른 노래', 제4부 '낙서여행', 제5부 '새해맞이'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인생의 황혼기에서 더욱 깊어지는 가족에 대한 사랑, 삶에 대한 통찰과 지혜를 엿볼 수 있다. 또 매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남긴 시를 통해서는 새날 새로운 한해에 대한 '젊은 기대'가 돋보인다.

"활기차게 끈질기게 멋지게 질주하자"는 시인의 시 제목처럼 황혼을 넘어 달리는 '마라톤 노익장'의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해본다.

김의화 기자

KakaoTalk_20200622_163618154
박재봉 시인
11
박재봉 시인의 마라톤 열정을 엿볼 수 있는 수많은 마라톤 메달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10일 두산에 18점 내준 대패…야수를 투수로 '이변'
  2. 대전문화산업단지 협동조합, 청춘마이크 청년예술가 모집
  3. 대전시립무용단, 신임 예술감독에 김평호씨 내정
  4. 박인혁, 시즌 첫 득점 넣고 울컥! 기회를 준 감독님께 감사
  5. 이민성 감독, 박인혁 극찬! 발전 가능성 높고 재능 있는 선수
  1. 난치병 투병 이봉주 "대전은 각별한 인연, 털고 일어나 달리겠다"
  2. 이민성 감독, 박인혁 공수 전환에 가장 근접한 선수
  3.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2-1로 제압하고 홈 첫승
  4. 천안 LH천년나무 7단지 사태, 정치권으로 번져
  5. 순천시, 순천만잡월드 홈페이지 임시 오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