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농업인 농지연금, 압류금지 전용계좌로 지킨다

고령농업인 농지연금, 압류금지 전용계좌로 지킨다

'한국농어촌공사 및 농지관리기금법 시행령' 개정 시행

  • 승인 2020-06-30 15:35
  • 수정 2020-06-30 15:35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농지연금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앞으로 고령 농업인은 농지연금을 전용계좌인 '농지연금 지킴이' 통장을 통해 매달 최대 185만 원까지 수급하고, 전용계좌에 입금된 농지연금은 제3 자의 채권압류가 금지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지연금 수급권 압류금지 규정의 실효성을 확보와 수급자 권리 강화를 위한 '한국농어촌공사 및 농지관리기금법' 시행령을 개정·공포하고, 7월 1일부터 '농지연금수급 전용계좌'제도를 시행한다.

농지연금 제도는 고령 농가의 소득 안전망 확보를 위해 영농 경력이 5년 이상, 만 65세 이상인 농업인이 소유한 담보농지로 매월 연금을 받는 제도다.

법률상 압류가 금지돼 있지만, 농지연금이 수급자의 예금계좌에 입금돼 다른 금원과 섞이는 경우 압류금지의 효력이 미치지 않아 사실상 압류를 막기 어려웠다.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고자 농지연금만 입금 가능하고 제3 자의 채권 압류가 금지되는 농지연금수급전용계좌를 도입했다.

전용계좌는 개정 법령안 시행과 함께 전국 농협에서 취급한다. 구체적으로 '농지연금지킴이' 통장이라는 이름으로 개설되고, 월 최대 185만 원까지 입금이 가능하다.

전용계좌를 통해 연금수급을 희망하는 고령 농업인은 농어촌공사와 농지연금 약정 체결 때 해당 계좌로 신청하면 된다. 기존 가입자도 전용계좌 개설 후 계좌변경 신청을 하면 전용계좌 수급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농지은행사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도 개선된다.

농지은행의 맞춤형 농지지원 사업 중 공공임대용 비축농지 매입대상이 확대된다. 농업경영에 이용되지 않는 농업인의 농지와 상속 등으로 소유한 비농업인의 농지까지 확대해 청년 농업인 등에게 적합한 농지를 확보·공급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농지은행 임대수탁사업 대상 농지도 확대된다. 그동안 농지은행에 임대·수탁할 수 있는 농지의 하한 면적은 1000㎡ 이상으로 제한돼 소규모 농지의 경우 사업대상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하한면적 제한 규정을 폐지해 경작상태가 양호한 소규모 농지도 농지은행을 통해 수탁 가능해진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신용 상태가 좋지 않은 고령 농업인의 생계안정을 위해 농지연금 수급권을 실질적으로 보호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농지은행의 공공임대용 농지의 공급·임대수탁을 확대해 농지 활용을 제고하고 청년농 등의 영농정착과 농촌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