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공론] 우는 행복

[문예공론] 우는 행복

김용복/ 오성자 남편

  • 승인 2020-06-30 15:44
  • 수정 2020-06-30 15:45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김용복

나는 울 때마다
행복을 느낀다.

웃고 있는 아내가
있기 때문이다.

오성자 내 아내는
나 때문에 웃고
나는 오성자 내 아내 때문에 늘 운다.

울고 또 울고
계속 울어도

오성자는
늘 그렇게 웃으며 내 곁에 있는 것이다.

반전을 기다리지는 않는다.
나와 내 아내 운명이기에
체념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오늘도 비 오는 날
내 아내 웃는 모습을 그리다가
시내버스를 잘 못 탔다.

엉뚱한 곳에
헤매다가
경찰 도움을 받아 집으로 왔다.

그래도 행복했다
웃고 있는 내 아내 오성자가
늘 곁에 있기 때문이다.

여보, 오성자!
나 당신이 있어 행복한 거 알지?
                              -2020. 6. 2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