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한낮 33도까지 오른다… 습한 기후에 체감 기온은 더 높아

[날씨] 한낮 33도까지 오른다… 습한 기후에 체감 기온은 더 높아

  • 승인 2020-07-09 08:36
  • 수정 2020-07-09 08:37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190714-물놀이1
지난해 물놀이 모습(중도일보 DB).
9일인 목요일 대전·세종·충남은 낮 최고 33도까지 올라 무더운 하루가 되겠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하늘은 대체로 맑겠으며 최고 기온은 29도~33도 분포를 보이겠다.

10일인 금요일엔 새벽부터 대전과 충남 남부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는데, 아침 9시 기준으로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강수량은 5~40㎜ 수준이다.

대전지방기상청 박종경 예보관은 "정체전선 발달과 이동 경로에 따라 강수가 집중될 가능성이 있어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2.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