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직장운동경기부 폭력 피해 전수조사

당진시, 직장운동경기부 폭력 피해 전수조사

  • 승인 2020-07-10 08:13
  • 수정 2020-07-10 08:13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당진시는 10일 故최숙현 선수 사망과 관련 체육계에 만연한 인권침해 및 폭력 예방을 위해 전수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우선 지난 2일 배드민턴팀과 테니스팀 감독에게 운동부 내 괴롭힘 및 (성)폭행 근절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도록 지시했으며 시청 담당자가 직접 훈련장을 찾아 개인별 면담을 실시했다.

전수조사 결과 인권침해 사례가 적발될 경우에는 선처없는 엄중 대처를 통해 재발을 방지하고 아울러 해마다 실시하는 폭력예방교육도 연 1회에서 수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시 소속 직장운동경기부는 배드민턴과 테니스 두 팀이 있으며 지도자 3명, 선수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2.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3.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