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커진 내년 4월 재보선…여야 모두 촉각

판커진 내년 4월 재보선…여야 모두 촉각

與 대선주자 재보선 한달 전 사퇴 당권경쟁 과열우려
野 잠룡 조기 등판하나…보수대통합 가능성도 주목

  • 승인 2020-07-12 15:48
  • 수정 2020-07-12 15:48
  • 신문게재 2020-07-13 4면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PCM20200708000122990_P4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왼쪽)과 김부겸 전 의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사퇴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로 인해 '대선 급'으로 판이 커진 내년 재보선에 여야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장 다음달 전당대회를 치러야 하는 더불어민주당은 대선출마 시 재보선 한 달 전 사퇴해야 한다는 규정을 둘러싸고 당권 레이스가 과열되지 않을까 노심초사다.

야권으로선 내년 재보선을 앞두고 차기 잠룡 조기 등판 여부는 물론 보수 대통합 계기로 작용할 가능성을 주시하면서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8·29 전당대회에 출사표를 던진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식 후 당권 레이스를 재개할 예정이다.

이 의원은 '국난극복 책임론' 메시지를 다시 전면에 내걸고 당권 도전의 당위를 설파하며 대세론 굳히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의원은 박 시장 사망 후 당 지지율 여론 조사 추이 등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며 선거운동 기조를 다시 잡아갈 전망이다.

양측은 박 시장 사망으로 전대 구도에 큰 변화가 생겼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하면서도, 재보선 판이 대선에 버금가는 선거로 치러지게 된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차기 당대표가 대선 출마를 결심할 경우 대표직을 사퇴하는 시점이 재보선 한 달 전이라는 규정을 두고 벌써 양 측의 신경전이 뜨겁다.

이 의원 측은 당권 완주의 틀에 묶여 권력투쟁을 하려는 측면이 부각되면 국민과 동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김 전 의원을 겨냥하고 있다. 반면 김 전 의원 측도 내년 보선이 대선급으로 커진 상황에서 이 의원이 당 대표에 당선될 경우 내년 3월 그만둘 수 있겠느냐고 비판하고 있다.

PYH2020070707740001300_P4
오세훈 전 서울시장
야권 역시 보선 판이 커지면서 정국 흐름에 안테나를 곧추세우는 모습이다.

일단 여당 단체장들의 궐위에 따라 선거가 치러지는 만큼 명분상으론 유리한 고지에 있지만, 필승 카드를 어떻게 짜야 할는지는 내부적으로 갑론을박이 치열하다.

통합당 안팎에서는 먼저 대선 잠룡으로 분류되는 인사가 급을 낮춰 광역단체장에 도전, 확실한 승리를 거머쥐어야 한다는 여론이 감지된다.

서울시의 경우 무상급식 논란으로 사퇴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재도전하거나 최근 들어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영입도 고려대상이다.

이들보다 젊고 개혁적 성향인 김세연 전 의원이 서울시장에 출사표를 던지고 대권 도전의 발판 마련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다만 이 경우 대선 출마를 포기해야 한다는 부담이 생긴다.

일각에선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모두 모두 기성 정치인의 성추행 의혹 여파로 선거를 치른다는 점에서 여성이나 신인 후보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이럴 경우 여성 서울시장 후보로는 2011년 박 시장에게 패한 나경원 전 의원이나 이혜훈 전 의원이 거론된다.

정치권 일각에선 4월 보선을 전후로 보수통합 군불이 재점화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통합당과 연대를 거부하고 치른 총선에서 패배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재보궐선거에서 야당 승리에 힘을 보탤 경우 보수진영 대선후보 경쟁이 한 층 뜨거워 질 것으로 보인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PYH2020070902200001301_P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