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지방정부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예타통과 촉구

충남 지방정부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예타통과 촉구

道-15개 시군, 지방정부회의 열고 대정부 공동 건의문 채택
양 지사 "가로림만은 세계 5대 갯벌... 치유 공간되도록 협조"

  • 승인 2020-07-13 17:38
  • 수정 2020-07-13 17:38
  • 신문게재 2020-07-14 2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20200713_6571
충남도와 도내 15개 시군은 13일 서산 베니키아 호텔에서 양승조 지사와 각 시장, 군수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정부회의를 열고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의 예비타당성 통과를 촉구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도내 15개 시·군과 함께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촉구했다.

도는 13일 서산 베니키아 호텔에서 양승조 지사와 도내 시장·군수 14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6회 충남도 지방정부회의'를 개최했다.

먼저 이날 도와 15개 시·군은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촉구하는 대정부 공동 건의문을 채택하고, 협력을 다짐했다.

이들은 공동 건의문을 통해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은 가로림조력발전소 건설 추진에 따른 주민 간 반목과 갈등, 허베이스피리트호 원유 유출 사고 피해 등 충남 서해안의 상처를 치유해 줄 유일한 대안"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공약임을 강조했다.

도와 각 시·군은 이번 공동 건의문 채택을 시작으로 가로림만 국가 해양정원 결의대회 개최 등 예타 통과를 위한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지방정부 차원에서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양 지사는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에 대해 "가로림만은 국내 28개 해양보호구역 중 최초로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보전가치가 아주 뛰어난 세계 5대 갯벌 중 한 곳"이라며 "가로림만이 서해안은 물론 도민 전체의 치유와 화합의 공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밖에 현안 보고에서는 공공 중심의 아동학대 대응 강화와 충남 지역성평등지수 향상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지난 2년간 충남도정은 도민의 행복이라는 분명한 목표 아래 저출산·고령화·양극화라는 3대 위기 극복과제의 선도적 모델을 만들기 위해 역량을 집중했고, 도민의 성원과 시·군의 협력으로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민선 7기 하반기에는 3대 위기 극복과제를 더 촘촘히 다지고, 새로운 미래로 발걸음을 내디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은 지난해 말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돼 지난 2월부터 본격적인 심의가 진행되고 있다. 심사 결과는 오는 11월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5.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