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상임위원 배분 놓고 또 연기... '식물의회' 오명쓰나

대전시의회 상임위원 배분 놓고 또 연기... '식물의회' 오명쓰나

  • 승인 2020-07-15 17:58
  • 수정 2020-08-07 10:54
  • 신문게재 2020-07-16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대전시의회전경

대전시의회 22석 중 21석을 차지한 '공룡여당'이 상임위원 배분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본회의가 또 한차례 연기됐다. 현 의장단이 정한 상임위 배분안에 대해 일부 의원이 반대의사를 표출하면서다.

 

'코로나19' 극복과 민생을 위한 중요한 시기에 시의회 절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의견이 조율되지 않자 '식물의회'란 비판마저 나온다.


대전시의회는 15일 제251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를 통해 행정자치·복지환경·산업건설·교육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을 상정할 계획이었으나, 정족수 미달로 산회했다. 

 

이날 본회의에 불참한 의원은 손희역(대덕1)·문성원(대덕3)·이광복(서구2)·이종호(동구2)·윤종명(동구3)·박혜련(서구1)·남진근(동구1)·정기현(유성3)·윤용대(서구4)·김인식(서구3) 의원과 미래통합당 우애자(비례) 의원 등 11명이다. 권중순 의장은 산회를 선포하면서 "후반기 원구성이 원활히 진행되지 못함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 원구성 마무리로 의회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의회가 상임위 선임의 건을 상정하지 못한 데는 이견 충돌이 계속됐기 때문이다.

상황은 이렇다. 지난 13일 당시 4선의 최다선인 김인식 의원이 전반기 의장인 김종천 전 의장과 논의한 배분안을 처리해달라고 요구했으나, 현 의장단에게 맡겨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한 차례 산회 됐다.

이후 권중순 의장과 민태권(유성1)·조성칠(중구1) 부의장 등 새 의장단이 전임 의장단이 구성한 상임위원 배분안을 놓고 협의를 했고, 최종 결과를 내지만 또다시 반대에 부딪히며 현 상황까지 이르렀다. 본회의에서 22명 중 정확히 절반인 11명의 의원이 불참하면서 지난 의장선거 당시 당론파와 비당론파가 나뉘는 모습과 닮아있다.

당론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던 오광영(유성2) 의원은 이날 본회의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코로나 19로 엄중한 현 시국에 회의조차 진행하지 못한다며 강력 비판했다. 오 의원은 "대전시의회 일련의 사태에 대해 속기록을 통해 어떤 과정으로 파행이 일어났는지 기록하고자 이 자리에 나왔다"며 "새로운 의장단에서 상임위원 배정에 대한 안을 마련했고, 그 안을 갖고 김종천 전 의장과 여러 선배 의원이 논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특정 의원을 상임위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이유로 출석 자체를 하지 않는다는 건 버려야 할 구태"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한 반발도 적잖다. 권중순 의장의 리더십에 문제가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한 시의원은 "권중순 의장이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해 상임위원 배분을 놓고도 이렇게 계속 의원 간의 주장이 엇갈리는 것"이라며 "현 의장단이 배분안을 내놓는 게 아닌, 후반기에 어떤 보직도 맡지 않는 의원들이 내놓는 안대로 가는 게 시의회를 이끌어가는 방향"이라고 받아쳤다. 

 

또 다른 시의원도 "권 의장이 특정인을 주요 상임위에 배치하는 것 자체가 반발을 사기 충분했다"며 "반대하는 의견의 말을 수용하지 않는다면 이 문제는 계속해서 논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의회는 16일 제5차 본회의를 통해 상임위원 선임의 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