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연안해역 안전관리에 잰걸음

태안해경, 연안해역 안전관리에 잰걸음

피서철 치안현장 곳곳 둘러 안전관리 강화

  • 승인 2020-08-02 09:06
  • 수정 2020-08-02 09:06
  • 김준환 기자김준환 기자
안전관리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태안해양경찰서는 지난 31일 피서철 관내 해수욕장 및 항·포구 등 인명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연안해역 일대를 중심으로 주말 안전관리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사진은 현장점검 모습.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윤태연)는 31일 피서철 관내 해수욕장 및 항·포구 등 인명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연안해역 일대를 중심으로 주말 안전관리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치안현장 점검은 최근 계속된 집중폭우 이후 각종 안전관리시설물의 전반적인 관리 상태와 치안현장 장비관리 상태를 집중 확인했다.

태안해경은 이번 치안현장 점검 결과 미진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개선토록 하고 추가적인 보수와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향후 합동점검을 통해 재차 확인에 나설 계획이다.

윤태연 태안해경서장은 "이번 자체 현장점검 뿐만 아니라 연안해역 위험성 전수조사, 관계기관 합동점검 등 안전관리 활동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라며 "바다를 찾는 여러분들도 구명조끼 착용 등 필수적인 개인안전 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