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전 침수피해 재발대책 필요하다

[사설]대전 침수피해 재발대책 필요하다

  • 승인 2020-08-02 15:23
  • 수정 2020-08-02 15:23
  • 신문게재 2020-08-03 19면
지난달 29일과 30일 사이 내린 집중호우로 대전에 물난리가 났다. 시간당 100㎜가량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택 침수와 산사태, 도로 침수 등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입었다. 서구의 한 아파트에선 주택 침수에 따른 사망자까지 나오는 등 인명피해도 발생했다. 대전은 지금까지 재난재해로부터 안전한 도시라는 말을 많이 들어 왔다. 갑천과 유등천, 대전천 등 3대 하천이 잘 정비되어 갑자기 내리는 비에도 잘 버텨왔다.

그러나 최근에 발생하는 집중호우는 예상치를 뛰어넘고 있다. 소화할 수 있는 강수량의 한계치를 넘어서고 있다. 주요 기상 수치를 공식 측정하는 지점인 대전지방기상청 내 대표 지점에는 30일 오전 3시 59분부터 1시간 동안 46.1㎜가 내렸다. 7월 하순 기준으로 1969년 7월 31일(79.1㎜), 1987년 7월 22일(63.5㎜), 2000년 7월 23일(53.8㎜) 이어 역대 네 번째로 많은 양이다. 특히 대전 문화지역에는 시간당 102.5㎜(오전 5시 18분)의 폭우가 내렸다. 대전이 재난재해로부터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피해가 큰 만큼 정상화를 위한 복구에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말 사이 대전시와 자치구 등 지자체는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수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고, 자원봉사 단체에서 힘을 보태는 모습은 보기 좋은 모습이다. 대전시는 피해 복구와 함께 수해 재발 방지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다. 재해 위험지역 점검에서 빠진 사각지대가 없는지 다시 한번 살펴야 한다.

특히 홍수 주의보가 자주 발령되는 곳에 대한 원인 분석과 함께 개선 대책을 세워야 한다. 갑천 만년교와 원천교는 홍수주의보와 경보가 자주 발생하는 단골지역이다. 또 이번 집중호우 때 산사태 주의보가 내려졌던 위험지역에 대한 꼼꼼한 점검도 선행돼야 한다. 보여주기식 대책보다는 실질적인 종합대책이 필요하다.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1.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