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951)] 정치적 타협의 실종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염홍철의 아침단상 (951)] 정치적 타협의 실종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 승인 2020-08-04 13:27
  • 이건우 기자이건우 기자
2020042101010011849
우리 정치에서 이미 타협은 실종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이와 같은 비타협적 행태를 걱정합니다. 그런데, 이것은 우리만의 문제는 아니고 '다양성'과 '비판'을 민주주의의 원리로서 존중하는 미국도 마찬가지입니다. 오히려 미국정치는 우리보다 더 비타협적으로 치닫고 있지요.

잘 알려진 것처럼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을 때, 그를 반대했던 공화당원들은 임기 초반부터 그가 '실패한 대통령'이 되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였습니다. 오바마와 협력하고, 타협하려는 시도는 처음부터 없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의 정치철학자 토드 메이 교수는 당시의 전반적인 태도는 "전쟁 중의 군인과 비슷했다"고 말할 정도였습니다. 지금 트럼프 대통령에 와서도 개선되기는커녕 더 악화되었지요.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토드 메이 교수는 현재 미국의 정치적 관계는 "반대자에게 화를 내거나 입을 다물게 하려는 욕망으로 이루어 진다"고 진단했습니다.

다양한 정치적 견해를 가진 사람들이 공통의 공간에 살고 있는데, 이 공간에서는 상대방과의 일종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나라나 미국 모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근본적인 실마리를 찾아야할 때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민주주의 자체가 붕괴되니까요.

토드 메이 교수는 추상적이지만 해결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그것은 '정치적 품위'를 지키기 위해서는 '겸손한 태도'가 전제되어야 하는데, 이것은 "잘못된 견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나 자신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에 열린 마음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정치인들이여! 당신이 진실이라고 믿는 것이 틀릴 수 도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 지금과 같은 그 싸움의 방식은 변화될 수 있지 않을까요? 한남대 석좌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2.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3.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