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집중호우로 전통시장·지하상가 피해… 복구지원 가능할까

대전 집중호우로 전통시장·지하상가 피해… 복구지원 가능할까

가전침수 등 서구지역 일부 전통시장 피해 커
소진공, 긴급경영안정자금 우선적으로 지원
중앙로지하상가 19개 점포 꾸준한 누수 피해
대전시 "긴급재난 지원 제외땐 영조물 배상 검토"

  • 승인 2020-08-04 18:00
  • 신문게재 2020-08-05 3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전통시장
한민전통시장 점포에서 폭우로 인한 피해물품이 쌓여 있다.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지난달 30일 대전지역에 내린 집중호우로 일부 전통시장과 지하상가 등 소상공인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대전이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와 대전시의 지원은 어려울 수도 있다는 여론이다. 다만 대전시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다각도 지원 방향을 물색 중이다.

이번 집중호우 피해는 5개 지자체 가운데 서구 지역 시장이 집중 타격을 입었다. 산성전통시장은 50개 점포 모두 침수됐고, 태평전통시장은 150개 점포 가운데 절반 수준에 달하는 70개 점포가 침수됐다. 한민전통시장도 190개 점포 중 30개 점포가 침수된 것으로 조사됐다.

태평시장은 30일 새벽 한때 허벅지 높이까지 물이 찼다. 이로 인해 점포 내 진열대 가전은 물론이고 전선이 잠기는 위험 상황도 발생했다. 다행히 전통시장 내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가전 침수와 경미한 합선사고 등이 잇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전통시장은 지난 주말 내내 물빼기 작업과 가전 교체와 수리, 쓰레기 처리 등으로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현재는 정상영업에 들어간 상황이다.

태평전통시장 관계자는 "진열대 냉장고 등 가전 피해가 크다. 일부는 수리해서 사용이 가능한 데, 몇 곳은 수리가 불가해 교체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 관리소는 현재 피해 금액을 합산 중이다. 다만 재난지역으로 선포되지 않았기 때문에 가전 교체나 수리비는 소상공인의 몫이 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우선적으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최대 7000만 원 한도로 지원할 예정이다.

대전중앙로 지하상가 피해도 적지 않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지속적으로 누수가 발생해 피해가 완전히 복구되지 않았다. 3일 중앙로지하상가 상인연합회에 따르면 피해 점포는 총 19곳에 달한다.

중앙로지하상가 관계자는 "1차 보수를 했음에도 몇몇 곳에 계속 누수가 생겨 영업이 어려운 곳도 있다. 빠른 피해 복구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앙로지하상가는 행정지원센터가 취합하고 있는 재난피해지원을 접수한 상황이다. 다만 재난지원이 어려워질 경우는 대전시가 공공재산에 해당하는 만큼 영조물 배상 등으로 피해지원을 고려하고 있다. 영조물은 보험평가단에서 현장 실사를 통해 지원 여부가 판가름 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정부의 재난지원 대상이 아닌 것으로 판단될 경우 시 영조물 배상 관련해 지원하는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년 누수방지 공사를 하고 있는데 올해는 이상기후로 인한 집중호우 피해가 컸다. 하반기에는 집중 점검을 통한 보수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5.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1.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5.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