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충남서해안에 비구름대 유입 시간당 50㎜ 이상 비

  • 승인 2020-08-05 08:43
  • 수정 2020-08-05 08:59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비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5일인 수요일엔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의 영향으로 비가 꾸준히 내리겠다.

대전기상청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엔 호우경보와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날 최저기온은 21~23도 수준을 보이겠고, 최고기온은 29~32도까지 오르겠다.

이날 태풍이 중국 상해 부근에 상륙하면서 비구름대가 충남 서해안으로 유입돼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또 비구름대가 동서로 길고, 남북으로는 폭이 좁아 강수량의 지역차가 크게 나타나겠으며, 강수 강도도 강약을 반복하면서 내리다 그치기를 반복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린 대전과 세종, 충남지방엔 하천과 저수지 범람, 산사태 등 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외출이나 위험지역 출입 등 야외활동을 자제해 인명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2. [나의 노래] 화사의 'Fly me to the moon'
  3.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4.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5. [목요광장] 테스형, 고맙습니다.
  1. [중도시평]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배재대
  2. 목포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없다"
  3. [편집국에서] 충청대망론
  4. [우창희의 세상읽기]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 뜨거운 논쟁
  5. [코로나19 사태 1년] 대유행 기로마다 종교발 확산… "기독교 불신 해소해 나가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