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 연두 거미

[포토 &] 연두 거미

  • 승인 2020-08-14 14:08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거미
선명히 빛나는 색깔 연두. 연두는 익숙하면서 설레게 하는 재주가 있다. 아무리 보아도 질리지 않는다. 강렬한 보라보다 약하고 노랑처럼 활달하지 않지만 나의 분분한 성정을 가라앉혀 준다. 지난 주 장맛비를 뚫고 산 정상에 올랐다. 정자에 앉아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는데 눈에 띄는 놈을 발견했다. 저런 색깔의 거미도 있나? 앙증맞은 놈. 거미는 제 삶을 제대로 산다. 한 줄, 한 줄. 꽁무니에서 실을 뽑아 제 집을 짓는다. 그 집을 완성하기까지 얼마의 시간과 노동이 필요할까. 이슬을 머금은 거미줄의 아름다움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주체적이고 자존심 강한 거미의 삶이 부럽다. 나의 노예 생활은 몇 년이더라? 비루하고 찌질한 노예!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전력강화 어디까지 왔나?
  2. [나의 노래] 화사의 'Fly me to the moon'
  3. [중도시평] 싱어게인 ‘30호’ 그리고 배재대
  4. 한화이글스 선수들, 팬사랑 노래제작 영상공개
  5. [편집국에서] 충청대망론
  1. [목요광장] 테스형, 고맙습니다.
  2. [우창희의 세상읽기]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 뜨거운 논쟁
  3. 군위군, 지난해 주요 10대 성과 발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유치 확정'
  4. 부산지역 '4050 교수' 200명,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 선언
  5. [코로나19 사태 1년] 대유행 기로마다 종교발 확산… "기독교 불신 해소해 나가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