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일 불붙은 슈퍼컴 경쟁… 한국 고군분투 속 성과 잇달아

미·중·일 불붙은 슈퍼컴 경쟁… 한국 고군분투 속 성과 잇달아

KISTI '누리온' 성과 소개 기자간담회 열어
160개 기관 3000여명 437만 건 작업 수행
23~24일 '한국 슈퍼컴퓨팅 콘퍼런스' 개최

  • 승인 2020-09-22 17:37
  • 신문게재 2020-09-23 5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KakaoTalk_20200922_161954514
22일 홍태영 KISTI 슈퍼컴퓨팅인프라센터장이 슈퍼컴퓨터 5호기 누리온에 대해 기자단에게 설명하고 있다. 임효인 기자
미·중·일의 슈퍼컴퓨터 성능 경쟁에 불이 붙은 가운데 대한민국 국가슈퍼컴퓨터 5호기 '누리온'이 고군분투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과 세계적인 성능 경쟁속에서 한국도 체세대 슈퍼컴퓨터 구축 논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22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이하 KISTI)은 지난 2018년 구축한 국가슈퍼컴퓨터 5호기 '누리온'의 서비스 개시 2년 차를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주요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염민선 KISTI 슈퍼컴퓨팅응용센터장은 "현재까지 160여개 기관 3000명가량의 연구자가 437만여 건의 작업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도입 당시 세계 11위에서 현재는 17위인 빠른 연산속도를 가진 누리온은 1초에 2.57경번 실수 연산이 가능하다. 빛이 1m를 움직이는 아주 짧은 시간에 8570만 번 실수 연산이 가능한 속도다.

슈퍼컴퓨터 누리온은 소재·친환경 에너지·바이오·기초과학 등 연구 분야서 세계적 수준의 연구성과를 잇달아 창출하고 있다. NSC급 저널 12편을 포함해 학술논문 총 275건을 공개하는 데 기여했다.

KakaoTalk_20200922_161540213
누리온은 세계 수준의 거대문제 해결을 위해 2500노드를 지원해 극한영역에서의 난류 열전달 현상을 세계 최초로 해석해 온도 차이와 난류 강도에 따라 난류에너지 생성의 변화과정을 밝히고 열전달 현상의 특성 규명 등을 지원했다. 또 연구자들이 거대문제를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십만 개 이상의 코어를 사용할 수 있는 고성능의 대규모 병렬처리 기술을 개발해 지원하고 있다.

누리온이 국내 연구 분야에서 성과 창출에 기여하는 상황에서 전 세계 슈퍼컴퓨터 경쟁은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 일본이 전 세계 슈퍼컴퓨터 1위 자리를 탈환하면서 미국과 중국도 수년 내 최고 성능의 슈퍼컴퓨터를 구축할 것을 예고했다.

KISTI는 23일과 24일에 걸쳐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2020 한국 슈퍼컴퓨팅 콘퍼런스'(Korea Supercomputing Conference 2020)를 통해 1초에 100경 번 연산이 가능한 엑사스케일(exascale) 컴퓨터 개발 현황을 소개한다.

현재 한국은 엑사스케일 컴퓨터 개발 계획이 없는 상태로 해외 국가들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염민선 슈퍼컴퓨팅응용센터장은 "슈퍼컴퓨터 세계 톱 자리를 놓고 미국과 일본·중국이 경쟁하고 있는데 단순히 1위라는 숫자를 쟁취하는 것이 아니라 1위가 가진 의미와 그것의 파급 효과 때문에 경쟁이 치열해지는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