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문재인 대통령이 꺼내 든 한반도 ‘종전 선언’

[사설]문재인 대통령이 꺼내 든 한반도 ‘종전 선언’

  • 승인 2020-09-23 16:04
  • 신문게재 2020-09-24 19면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완전히 끝내기 위해 ‘종전선언’(終戰宣言)을 꺼내 들었다.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를 위해 정전(停戰) 상태를 종식하겠다는 것이다. 한반도는 1950년 6·25전쟁 발발 후 3년이 지난 1953년 일시적으로 전쟁을 중단하는 정전협정을 맺었다. 협정은 국제연합군과 북한, 중국 등 3자가 맺었다. 당사자인 남한이 빠지면서 지금까지도 정전협정으로 평화협정으로 바꾸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지만, 협정 당사국들은 꿈쩍하지 않고 있다. 여전히 전쟁 중인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이 주목받는 것도 이런 이유라고 할 수 있다.

물론 2018년 유엔총회 연설에서도 문 대통령은 비핵화를 위한 과감한 조치가 종전선언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했고, 남북정상회담 때마다 평화체제로 향하는 첫걸음인 종전선언의 당위성을 강조해왔다. 하지만 2018년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이후 멈춰선 남북관계와 북미협상 등 계속되는 악재로 진전되지 못했다. 교착상태에 빠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불씨를 다시 살려내겠다는 종전선언은 이런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난관이 많다. 한반도의 문제를 남북이 자주적으로 해결하기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북한을 움직이기 위해선 미국과 중국의 태도 변화가 중요하다. 특히 북한의 우방인 중국이 문 대통령의 제안을 어떻게 받아들일지가 주요한 변수다. 일본 역시 스가 총리가 취임하면서 한일관계의 전망이 밝지 않다.

문 대통령이 국제협력 방식으로 제안한 것도 이런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과 중국, 일본 등이 참여하는 동북아 방역 협력체를 제안한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유엔총회 기조연설이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녹여내고,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 평화를 보장하고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인지 기대해 본다.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5. 기사회생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