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추석 연휴 2주간 방역 고삐 바짝 죈다

당진시, 추석 연휴 2주간 방역 고삐 바짝 죈다

28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기간' 설정

  • 승인 2020-09-25 21:04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추석연휴 특별방역기간 홍보 캠페인
주요 도로변에 설치한 고향방문 자제 캠페인 현수막 사진


당진시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사전 추진사항으로 고위험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등 방역실태 특별점검, 고향방문 자제 캠페인 전개는 물론 연휴기간 중 선별진료소 정상 운영과 역학조사 사전 예비인력 출동 대기 점검 등 안전한 추석을 보내기 위해 가능한 행정력을 총 동원하기로 했다.

특히 올 추석은 고향방문 자제하고 영상통화로 마음전하기, 참석인원 최소화해 온라인 성묘·차례 지내기, 요양시설·의료기관 등 면회는 자제하기, 가족 만날 때도 마스크 착용은 필수, 가족과 식사할 때는 개인접시 사용 등 방역수칙을 중점 홍보하기로 했다.

또한 연휴기간 중 확진자 발생 및 타 지역 확진자의 시 방문에 대비해 방역대책반의 24시간 출동태세를 점검하는 등 여건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장고항 인근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P모(석문면, 남) 씨는 "추석이 기다려 지는 것은 떨어져 있던 형제들과 친인척이 만나고 조상에 대한 제사와 성묘에인데 고향방문을 자제하라고 하니 마음이 무겁다"며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이 어우러져 소비가 이뤄져야 지역경제가 살아나는데 코로나로 인해 이동을 제한시킨다면 상인들의 어려움은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숙 보건소장은 "추석부터 한글날이 포함된 연휴기간이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이번 추석만큼은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이동 자제 노력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2.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3.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4. [포토 &] 새의 죽음
  5.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기사회생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은?
  3.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