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보건의료원, 추석 연휴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당부

청양보건의료원, 추석 연휴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당부

  • 승인 2020-09-27 09:38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보건의료원이 추석 연휴 기간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주의를 당부했다.

전국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8월 말 기준 37명으로 지난해 17명보다 2.18배 늘어났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병원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노출되면 감염될 수 있다.

감염되면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증상과 피부 병변을 동반한다.

특히 만성간질환, 알코올 중독,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 발생 가능성이 크며, 이 경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진다.

김상경 원장은 “비브리오 패혈증 예방은 어패류 생식을 피하고 피부가 상처 난 사람은 바닷물 접촉을 금해야 한다”면서 “어패류는 5℃ 이하 저온 저장하고 85℃ 이상 가열 조리 후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2.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3.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4.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5.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1.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2.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3.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4.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5.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