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대학들, 신설 학과로 돌파구 찾아 나서

위기의 대학들, 신설 학과로 돌파구 찾아 나서

학령인구 감소 어려움 대학들 학과 신설
4차산업 관련 학과 개설 경쟁력 확보

  • 승인 2020-10-14 16:58
  • 신문게재 2020-10-15 3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GettyImages-jv11350619
/게티이미지뱅크
학령인구 감소로 신입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들이 학과 개설 및 개편을 통해 충원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신입생 확보와 4차 산업에 필요한 맞춤형 인재 육성을 위해서는 학과 구조개편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서다.

14일 지역대에 따르면 저출산으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로 대학에 입학할 학생이 정원보다 부족한 상황이 되자 대학들은 유망분야 학과 신설 등 학과개편으로 신입생 충원을 위한 경쟁력 확보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충남대는 스마트시티건축공학과(40명), 자율운항시스템공학과(30명), 인공지능학과(40명), 생명정보융합학과(26명) 등 총 4개 첨단학과를 2021학년도에 신설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AI 전문가 양성 등을 겨냥, 관련 학과를 발 빠르게 개설해 신입생 모집에 들어간 곳도 있다.

대전대도 AI융합학과, 핀테크 학과 각각 개설해 첫 입학생을 뽑고 있다.

AI융합학과는 직업환경변화에서 인공지능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자 인공지능에 대한 전문지식과 이를 기반으로 인재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핀테크 학과는 최근 ICT기술과 금융지식을 기반으로 금융서비스를 개발하는 핀테크 산업분야를 이끌어갈 유망학과다.

건양대도 치료중심에서 예방중심으로 의료환경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인공지능 인력 양성을 위한 '의료인공지능학과'를 신설해 모집한다.

우송대는 전통적 철도기술에 4차산업혁명 신기술인 IoT, BigData, AI 기술의 융합을 통해 철도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기존 철도전기시스템학부에 철도소프트웨어전공을 신설했으며, 우송정보대는 스마트팩토리기술과와 "스마트팩토리시스템운영과를 각각 신설하고 신입생을 모집한다.

외국인 유학생 확보로 새로운 신입생 유치 활로를 찾는 대학도 있다.

목원대는 국제예술산업학부(디지털만화애니메이션전공, 한국어전공)를 신설해 올해 수시모집부터 들어갔다.

이 학부는 유학생들에게 한국어를 기본으로 하는 '한국어전공'과를 기반으로 학생이 관심이 있는 전공 분야를 이수토록하고, 복수학위를 받을 수 있도록 제도화했다. 목원대는 추후 유학생 수요를 분석해 요구가 많은 전공을 국제예술산업학부 내에 추가로 개설할 계획도 갖고 있다.

대학 한 관계자는 "올해 교육부가 첨단학과 신설 신청을 받았는데, 학령인구 감소로 날이 갈수록 대학들의 신입생 충원이 힘들어지자 새로운 출구를 준 것으로 판단된다"며 "대학들마다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관련 학과를 개설에 맞춤형 인재양성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5. 이번엔 현대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화재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