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세종수목원은 힐링·배움의 공간

정 총리, 세종수목원은 힐링·배움의 공간

"코로나19 상황에서 가뭄 속 단비… 세종시 발전 적극 응원할 것"

  • 승인 2020-10-17 15:56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1. 국무총리 축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국립세종수목원 개원 축하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국립세종수목원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국립세종수목원은 다양한 식물자원의 수집과 보전뿐만 아니라 도시의 탄소 저감을 도모하는 녹색 허브로서, 지친 국민을 위한 치유의 공간과 자라나는 아이들을 위한 배움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립세종수목원 개원을 축하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장기간 실내에서 단절된 생활을 하면서 많은 사람이 육체적·정신적으로 지치고 힘들어하는 상황 속에서 국립세종수목원 개원 소식은 가뭄 속 단비와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국립세종수목원에 대해 "국내 최대 규모의 사계절 온실과 전통 한국정원 등을 시민들이 가까이서 체험하는 국내 최초의 도심형 수목원으로 오늘 직접 와서 보니 앞으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정말 명품 수목원으로 발전할 것 같다는 그런 확실을 갖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화, 교육, 여가의 메카로서 세종수목원이 세종과 충청의 명소를 뛰어넘어 전국적인 인기몰이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아울러 다음 달 15일까지 가을철 집중방역기간을 언급하면서 "입장객 제한과 관람방법 조정, 발열 검사와 관람구역 소독 등 어느 하나 빠짐없이 세심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며 "산림청과 수목원에서도 한 치의 소홀함 없이 방역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2. 기념식수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개원한 국립세종수목원에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사진= 국립세종수목원 제공)


3. 수목원 관람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일행이 17일 개원한 국립세종수목원을 둘러보고 있다.(사진=국립세종수목원 제공)
한편 정 총리는 행정수도 이전 추진 등 과거 세종시와의 뜻깊은 인연을 밝히면서 "이춘희 세종시장이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을 할 때부터 같이 허허벌판인 이곳을 들여다보면서 앞으로 진짜 좋은 도시를 만들었으면 하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그때의 그 기대와 의욕에 비해 중간에 많이 변질됐지만, 그래도 앞으로 우리가 잘 만들어가면 될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면서 세종시가 앞으로 품격있는 도시로 발전하도록 적극 응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4.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 전경
17일 개원한 국립세종수목원내 사계절 전시온실 열대온실 전경(사진=국립세종수목원 제공)


5. 한국전통정원(궁궐정원) 전경
17일 개원한 국립세종수목원 내 한국전통정원(궁궐정원) 전경(사진=국립세종수목원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2.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3.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2.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3.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