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제7회 전국 다문화가족자녀 이중언어대회

경북도, 제7회 전국 다문화가족자녀 이중언어대회

삼성전자 후원으로 열려

  • 승인 2020-10-18 14:13
  • 신문게재 2020-10-19 6면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다문화자녀_이중언어대회_
전국 다문화가족 이중언어대회 수상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17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제7회 전국 다문화가족자녀 이중언어 대회를 개최했다.

도는 다문화가정 자녀들의 부모 모국어와 한국어 잠재력을 활용해 글로벌 인재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09년부터 도 단위 행사를 개최했으며 2014년부터는 삼성전자 후원과 함께 전국대회로 격상해 올해 7회째를 맞고 있다.

올해에는 코로나라는 복병을 만나 대회의 개최여부 조차 불투명했지만 9월로 예정되었던 대회를 1차례 연기하고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불가피하게 규모를 축소해 개최헸다.

동영상 심사로 진행된 예선에는 전국 13개 시·도에서 총 83명이 참가해 중?고등부로 나눠 치열한 경쟁을 펼쳤으며 참가자는 지난해 대회보다 26%가 늘었으며 서울 등 수도권 참여자도 전체의 25%를 차지했다.

예선에서 신청한 부모나라 언어는 중국어(56명)가 가장 많았으며 베트남어(13명), 태국어(3명), 따갈로그어(3명) 등 11개국 언어였다.

이중 본선 진출자 14명(초등부 7명, 중.고등부 7명)은 중국어 등 4개국 언어로 열띤 경연을 벌였다.

올해 영예의 대상수상자로 인천 남동구 인천담방초등학교 3학년 오민후(초등부)학생이 상금 300만원과 여성가족부장관 상을 받았으며 최우수상(상금 150만원)은 경북 경산시 경산중학교 1학년 김장학(중고등부), 경북 안동시 길주중학교 3학년 이정희(중고등부) 학생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도는 다문화가족 자녀들이 두 개의 문화와 언어를 접하는 강점을 강화하기 위해 도 다문화가족지원기금을 활용해 방학기간에 이중언어캠프를 운영하고 있으며, 참여자 중 우수학생들을 선발해 해마다 해외에서 현지대학과 연계한 이중언어 집중캠프를 시행하는 등 다양한 시책에 힘쓰고 있다.

이원경 도 아이여성행복국장은 "오늘 대회에서 보여준 이중언어라는 강력한 강점을 발판으로 다문화가족 자녀들이 참여와 공존의 다문화사회를 열어가는 주인공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경북도는 다문화가족 자녀를 위한 정책개발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안동=권명오 기자 km1629k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3. 22명 탑승 낚시어선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의식불명 4명 긴급후송
  4. [새책] 당신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인가요? '우리들의 광장'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3. <속보>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서 3명 사망
  4.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5. 충남 원산안면대교 낚시배 충돌사고로 3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