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강산 작가 여인숙 ‘달방’에서 100일… "누군가는 남겨야 할 기록"

[인터뷰]이강산 작가 여인숙 ‘달방’에서 100일… "누군가는 남겨야 할 기록"

휴먼다큐 프로젝트 '여인숙' 촬영위해 달방서 생활
여인숙 사람들과 교감하고 소통하며 촬영 허락받아
달방 고행은 겨울까지… 촬영과 시, 소설 집필 할 것

  • 승인 2020-10-18 13:56
  • 신문게재 2020-10-19 7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이강산1
0.8평 여인숙에서 생활한 지 어느덧 100일. 10월 초부터 밀려오는 한기와의 싸움이 시작됐다.
이강산 작가가 0.8평 여인숙으로 들어간 지 어느덧 100일이 지났다. 세상에서 가장 낮고 어두운 공간인 여인숙과 그곳에서 생존하는 사회적 약자의 삶을 사진으로 담겠다는 작가의 의지에서 비롯된 고행이다.

이강산 작가는 여인숙 달방 생활을 통해 세 번째 휴먼다큐 프로젝트인 '여인숙' 사진전과 사진집 '여인숙' 발간이 목표다.

작가가 직접 달방 사람들과 함께 여인숙에서 거주하는 것은 밀착 취재와 인물 촬영을 위해서다. 인물 촬영은 특히 초상권 침해 등으로 촬영이 어렵기 때문에 소통과 교감 없이는 불가능한 작업이다.

이강산 작가는 "뒷골목 여인숙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필름에 담는 일은 매우 까다롭다. 대상 인물과의 충분한 대화와 교감 없이는 애초부터 촬영이 불가능해 자진해 달방으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달방 생활은 쉽지 않았다. 올해 여름 수일 째 지속한 장마에 1층은 잠기고 2층은 정전 사태가 빈번했다. 폭염주의보가 내리는 날에는 하염없이 쏟아지는 땀에 달방을 뛰쳐나가고 싶었다. 한기가 달방을 파고드는 요즘은 추위를 막아줄 방한 제품을 붙여도 무릎이 시려 두꺼운 옷을 껴입어야만 잠들 수 있다.

그럼에도 100일을 버텨낸 것은 얼굴을 마주하고 소소한 이야기와 음식을 나누며 쌓인 정 때문이다. 달방 생활 수일이 지나자 그들도 작가의 진정성을 느꼈고 비로소 사진 촬영을 허락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이강산 작가는 "비록 고단한 생을 살아가지만, 자신의 생존을 위해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여인숙 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누군가는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는 사명감에 오늘도 달방으로 돌아간다"고 했다.

촬영과 함께 시와 소설을 집필하는 공간이자 고단한 하루를 마무리하는 쉼터로 작가는 달방 생활을 올겨울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세상에서 가장 낮고, 가장 어두운 곳에서의 기록은 2021년 사진전과 사진집 '여인숙'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9강산205
오랜 고심 끝에 촬영을 허락한 달방 식구를 촬영하고 있는 이강산 작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3. 22명 탑승 낚시어선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의식불명 4명 긴급후송
  4. [새책] 당신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인가요? '우리들의 광장'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3. <속보>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서 3명 사망
  4.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5. 충남 원산안면대교 낚시배 충돌사고로 3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