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마을 가족 힐링콘서트Ⅱ “우리는 하나!”

지구마을 가족 힐링콘서트Ⅱ “우리는 하나!”

중도일보 후원 맘키움 주최
- 200여명의 다국적 부모 온라인으로 참여
- 국적과 문화를 초월한 공감의 자리 마련..

  • 승인 2020-10-19 02:10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맘키움행사 중  보이는 라디오로 사회를 진해하고 있다
대전 '공동육아커뮤니티'인 맘키움은 지난 15일 중도일보 후원으로 지구마을 가족 힐링콘서트Ⅱ '우리는 하나!(맘키움 온라인 부모교육 season16)' 행사를 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부모교육은 코로나 19로 인해 파랑새인성교육원 교육장과 온라인 화상회의 줌(ZOOM)플랫폼을 통해 동시에 진행되었고, 약 200여명의 예비맘, 학부모와 자녀들이 참여해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중국, 태국, 필리핀, 우크라이나 등 다문화가정 부모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해 다양한 언어권별(영어/중국어/태국어/러시아어) 동시통역지원서비스를 제공받아 언어로 인한 마음의 장벽을 허물고 국적과 문화를 초월한 공감의 자리가 되었다.

맘키움
또 ▲샌드아트 ▲문화댄스공연 ▲공감상황극 ▲감동사연 ▲가족힐링강연 등 매 프로그램이 진행될 때마다 온라인 채팅창으로 실시간 뜨겁게 댓글이 어어지면서 언택트 시대 육아와 자녀교육을 고민하는 부모들의 소통의 장으로 온라인상 부모교육의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리나씨 사연
특히 감동사연 코너에서는 한국에서 통역사 일을 하다가 한국 남자와 결혼해 아기엄마로 지내는 우크라이나 출신 이리나씨의 사연과 함께 우크라이나에서 친정엄마가 딸 이리나씨에게 보낸 영상편지는 참석한 엄마들의 눈물샘을 자아냈다.

이어 맘키움 엄마들이 직접 기획· 제작해 연기한 공감상황극은 코로나19로 독박육아에 지친 부모들을 울고 웃게 만들며 참가한 부모들의 유대관계를 더욱 가깝고 친밀하게 했다.

이번 부모교육 강연을 맡은 중부대 손은경 교수는 "자녀에게 행복의 길을 열어주기 위해서는 기다림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부모가 먼저 행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은경교수가 맘키움 부모교육을 강연하고 있다
행사에 참여한 필리핀 출신 캐리사 (Charissa. 32)씨는 "어떻게 하면 아이에게 좋은 엄마가 되는지를 배울 수 있었다"며 "나와 같은 많은 엄마들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힘을 낼 수 있도록 이런 행사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필리핀에서 온 아우씨가 소감발표를 하고 있다
태국에서 온 팟차라 룽르앙 (Phatchara Rungrueang. 30)씨는 "프로그램 중 태국 가수가 아버지에 대한 노래를 부를 때 태국에 있는 우리 가족이 그리웠고 감동을 받았다"며 "맘키움에 대해 매우 감사드리고, 다음 프로그램도 기대가 돼 꼭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맘키움 관계자는 "앞으로 행복한 다문화 조성과 건강한 가정을 위해 매회 다양한 컨텐츠로 차별화된 소통과 공감의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5. 이번엔 현대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화재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