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이춘희 국감서 여야 화력전에 '진땀'

허태정·이춘희 국감서 여야 화력전에 '진땀'

허태정 대전시장 유성복합터미널 민간개발 좌초 질타 받아
재난관리기금 전국 중 2위, 총선 전후 과다 사용했다 비판
이춘희 세종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전무 비난 받아

  • 승인 2020-10-22 16:24
  • 신문게재 2020-10-23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허태정국감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이 여야 의원의 송곳 질의에 진땀을 뺐다.

허 시장은 4차례나 민간개발이 좌초된 유성복합터미널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았고, 이 시장은 지역 공공기관에 지역인재 채용이 없다는 비판에 시달렸다. 충청 시도지사 2명이 여의도 여야 의원들이 작심하고 달려든 화력전에 온종일 고전한 셈이다.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허 시장은 4차례 좌초된 유성복합터미널과 관련한 송곳 질의를 받았다. 우선 국민의힘 이명수(아산갑) 의원은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유성복합터미널은 4차례 민간개발이 좌초됐고, 조기에 결론을 내려달라"며 "너무 오래됐기에, 시민 협조하에 방법론을 면밀하게 검토해서 추진하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허 시장은 "저희도 여러 경로를 통해서 사업 타당성에 관한 민간 사업자들의 얘기를 들었으나, 참여 의향이 없는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발표를 앞두고 있어, 공영개발에 방점을 두고 필요한 준비를 하겠다"고 답했다.

21대 총선을 전·후로 재난관리기금을 과다하게 사용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같은당 박수영(부산 남구갑) 의원은 "4·15총선을 주변으로 해서 재난지원금을 91%가량 지출했는데, 이는 전국적으로 봤을 때 2위"라며 "당시엔 태풍도 오지 않았고, 앞으로 올 수 있는 조류 독감과 돼지 열병, 폭설 등 재난들이 많은 상황에서 그런건 생각하지 않고 선거만 이기면 된다는 생각에 정무적 판단이 앞섰다"고 힐난했다. 허 시장은 재난기금이 타 시·도보다 많이 적립된 점을 들었다. 허 시장은 "시점이 코로나로 인해 소비경제가 위축됐고, 대전은 소상공인 경제 체제를 갖고 있어서 소상공인 위기가 심각했다"며 "총선과 상관없이 전체, 국가적으로 재난지원을 하고 있을 때 대전도 지자체가 함께 재난지원을 해야 행정적으로 비용이 효과적이라 그 시점에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이 전무 하다는 공격을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충북 증평·진천) 의원은 "세종에 이전된 공공기관을 보면 정말 어마어마한 기관들이 있고, 대한민국 인재가 보여있는데 안타깝게도 지역인재 채용은 '제로'"라며 "의무채용이 제로인 건 법에 따른 적용이 다를 수 있겠으나, 그렇다 하더라도 의지에 따라 채용할 수 있는 여력이 있지만 하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선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시장은 "충청권 전체를 광역화해서 적용하게 되면, 이런 문제를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국책 연구기관은 석·박사 출신을 요구하는데, 세종은 인재를 제공하지 못하지만, 대전·충남 전체로 본다면 인재를 확보할 수 있어 광역화로 된다면 비율이 높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두 시장은 공공의료원 설립 필요성을 강조하며 호소하기도 했다. 허 시장은 "대전공공의료원은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인데, 경제성 분석에서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11월 기획재정부가 이와 관련한 평가를 하게 돼 있는데, 반드시 코로나 19 상황을 극복하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에 대전의료원이 설립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달라"고 했다. 이 시장도 "공공의료원은 꼭 필요한 일"이라며 "국립의료원을 유치하려 했는데 늦어지고 있고, 공공의료기관이 설립되도록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4.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5.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1.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2.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3.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4.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5.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