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FCA, 아우디, 재규어, 벤츠, 스즈키 리콜 결정

BMW, FCA, 아우디, 재규어, 벤츠, 스즈키 리콜 결정

국토부, 총 6개사 10233대...제작사는 우편 문자로 통보해야

  • 승인 2020-10-29 06:34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벤츠
국토교통부는 비엠더블유코리아㈜, 에프씨에이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스즈키씨엠씨에서 수입·판매한 총 23개 차종 1만23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키로했다.

29일 국토부에 따르면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BMW X5 xDrive30d 등 14개 차종 6천148대는 주차등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돼 시정조치(리콜) 후 시정률 등을 감안,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에프씨에이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짚랭글러(JL) 2천773대는 조향핸들 기둥(칼럼)과 전기배선 간의 간섭으로 배선이 손상되고, 이로 인해 시동이 꺼지거나 조향핸들 보조 기능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이전)한 A8 50 TDI qu. 58대는 운전자지원 첨단조향장치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간 사양이 맞지 않아 장치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주)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재규어 XJ 21대는 전용 진단 장비를 통해 에어백 제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시행 중 비정상적으로 종료될 경우 초기 설정값으로 설정돼 일정 이상의 충격에도 에어백이 전개되지 않을 가능성에 시정조치(리콜)를 결정했다.

㈜스즈키씨엠씨에서 수입, 판매한 'ADDRESS125' 이륜 차종 1천216대는 후사경의 차체 연결부 방수 부품 불량으로 연결부가 부식되고, 이로 인해 주행 중 후사경 고정이 불안정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 (PC www.car.go.kr, 모바일 m.car.go.kr, 연락처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으며,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3.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4.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5. '사무장병원 의혹' 대전 A종합병원 수백억 진료비 환수 위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