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충남도청사 활용... 국립미술관 유치에 달려

옛 충남도청사 활용... 국립미술관 유치에 달려

문체부 회의적 시각... 대전시, 정부에 기본계획 용역비 반영 건의
차별적 논리 근거 만들어야

  • 승인 2020-11-19 16:59
  • 신문게재 2020-11-20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옛충남도청사
대전시가 지역 숙원 사업인 옛 충남도청사 활용을 위해 '국립대전미술관'을 추진 중인 가운데 중앙정부의 회의적인 분위기를 어떻게 전환 시킬지 주목된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중구 옛 충남도청사 활용을 위해 국립대전미술관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옛 도청사 본관에 지상 1~3층(7112㎡), 중정(2880㎡), 지하공간 1~3층(1만 2430㎡) 규모로 국립대전미술관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본관 동은 스튜디오를 비롯해 아카이브실, DB센터 등이 조성되며 중정에는 돔 형태 미술관을 건립(다목적 전시, 커뮤니티 공간)한다. 지하공간은 융합 전시실, 주차장 등을 조성한다. 사업 예산은 문화재 보수와 외부 공간 조성비 등 총 810억 원(국비 100%)으로 추정된다.

현재 시는 지난 3월부터 시작한 유치 타당성 용역을 완료하고,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정부예산에 미술관 조성 기본계획 용역비 반영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에 건의한 상태다.

시는 옛 충남도청사 본관동(등록 제 18호)을 활용함으로써 가치 높은 근대건축물의 상징성, 정체성을 보존하고,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시는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문화예술 분야 국립기관이 전무한 대전에 국립미술관이 조성될 필요가 있다고 당위성을 내세우고 있다.

시는 4차산업혁명과 디지털시대에 최적화된 메이커 문화 미술관을 만들 계획이다.

하지만, 상황이 녹록지 않다. 국립대전미술관 유치의 키를 갖고 있는 문체부가 회의적 입장이다. 당장 내년 정부 예산에 기본계획 용역비가 반영되지 않았다. 건물 소유권과 국립미술관 설립 권한 모두 문체부가 갖고 있다. 문체부는 소유권 이전 절차가 마무리되는 2021년부터 구체적인 사용 계획을 세울 방침으로 알려졌다.

대전과 지리적으로 인접한 청주에 2018년 국립현대미술관이 개관한 점도 걸림돌이다. 대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분원 유치를 계획했다가 국립대전미술관으로 변경한 것도 이 때문이다.

국립 대전미술관이 국비 사업인 점도 문제다.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 매입 당시 기재부와 운영 등에 대한 추가 국비를 투입하지 않겠다고 합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당정협의회 등을 통해 국립대전미술관 조성을 위한 정부 예산 반영을 건의하는 등 지속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역 문화계 한 인사는 "전임 대통령들이 옛 충남도청사에 국립근현대사박물관 건립과 문화예술복합단지 조성을 공약하는 등 결국은 문화 관련시설을 조성할 수 밖에 없다"면서 "대전시가 유치 타당성과 설득력 있는 논리 및 근거 마련해 문체부와 긴밀히 협의해 이끌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4.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5.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1.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2.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3.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4.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5.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