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충남도청사 활용 문제 '정치권 역할' 중요

옛 충남도청사 활용 문제 '정치권 역할' 중요

대전시, 국립현대미술관 유치 전략 모색 중
건물 소유, 분원 권한 가진 문체부 설득이 관건
문화예술교육전문연수원 건립도 적극 나서야

  • 승인 2020-04-06 16:56
  • 수정 2020-04-06 16:56
  • 신문게재 2020-04-07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도청사 1
대전시가 지역 숙원 사업인 옛 충남도청사 활용을 위해 ‘국립현대미술관’과 ‘미술거래소’ 유치를 추진 중인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와의 긴밀한 협의와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 의지가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6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옛 충남도청사에 국립 현대미술관을 유치하기 위한 관련 용역을 추진 중이다. 용역 결과는 5월 중 마무리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달에는 4·15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지역공약 반영을 위한 지역발전과제 27건 중 국립현대미술관 유치를 포함시켜 정치권에 전달하기도 했다.

국립 현대미술관 유치는 옛 충남도청사 본관에 지상 1 ∼ 3층(7112㎡), 중정(2880㎡) 규모로 국립현대미술관과 국립 미술거래소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본관 동은 전시관를 비롯해 창작, 소비·유통, 체험, 향유(카페) 공간이 구성되며 중정에는 돔 형태 미술관 건립(전시, 공연, 지하주차 시설 등) 한다. 사업 예산은 500억원으로 추정했다.

시는 국립현대미술관 유치를 통해 접근성이 좋은 원도심에 미술작품의 상설전시와 유통·소비까지 가능한 새로운 문화 공간 조성으로 원도심 지역에 활력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유치의 키는 문체부가 쥐고 있다. 건물 소유권과 국립현대미술관 분원 권한 모두 문체부가 갖고 있다. 건물 소유권은 2021년 문체부로 이전된다. 문체부는 소유권 이전 절차가 마무리되면 구체적인 사용 계획을 세울 방침으로 알려졌다. 시에서 문화예술 관련 계획을 수립해 협의하고 있지만 문체부가 활용 방안을 만들면 그만이다.

국비 사업 추진이 쉽지 않은 점도 걸림돌이다. 예산은 기획재정부가 쥐고 있다. 대전시가 충남도청사 매입 당시 기재부와 운영 등에 대한 추가 국비 투입을 하지 않겠다고 합의 한 것으로 전해진다. 문체부가 적극적으로 사업에 나서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역시 국비 사업이다. 이를 설득하고 현실화하는 것은 결국 대전시와 지역 정치권의 역할이다.

일각에서는 문체부가 충남도청 일부에 문화예술교육전문연수원을 설치한다는 계획에 대전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조언한다. 문체부는 현 대전평생교육진흥원 건물에 250억 원을 투입해 숙박 교육까지 가능한 전국 단위 교육시설을 설립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지역 문화예술계 한 인사는 "전임 대통령들이 옛 충남도청사에 국립근현대사박물관 건립과 문화예술복합단지 조성을 공약하는 등 결국은 문화 관련시설을 조성할 수 밖에 없다"면서 "대전시와 정치권이 적극 나서 국립현대미술관과 같은 국가에서 운영하는 세계적인 시설을 유치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3.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4.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5.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1.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2.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3.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4. 주택 리모델링 피해 규모 갈수록 증가… 3년간 1206건
  5.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