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학년도 수능] 수능 출제위원장, “초고난도 문항 피해…어렵지 않게 주의”

[2021학년도 수능] 수능 출제위원장, “초고난도 문항 피해…어렵지 않게 주의”

  • 승인 2020-12-03 10:11
  • 수정 2020-12-03 14:00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PYH2020120304610001300_P4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고 있는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출제위원장인 민찬홍 한양대 교수가 출제 방향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예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위원장인 민찬홍 한양대 교수가 출제 기조와 관련해 언급한 얘기다

민찬홍 위원장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학교 교육을 통해 학습된 능력 측정을 위해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문제를 냈다"며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을 중심으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또 "6월과 9월 모의고사 분석을 통해 졸업생과 재학생 간의 학력 격차, 재학생들 내에서 성적 분포 등에 있어 예년과 달리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특히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조심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최종 결과물이 어려워지지 않도록 애를 썼다. 초고난도 문항도 피하려고 최대한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출제할 때 코로나19를 고려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재학생들이 학습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고 출제 계획을 세우는 단계에서 특별히 어렵다는 인상을 받지 않도록 하는 데 최대한 주의를 기울였다"고 했다.

이어, "보통 정답이 있고 경쟁력 있는 오답이 몇 개나 되는지 문제에 의해 난이도가 갈리는데, 최종 결과물이 어려워지지 않도록 애를 썼다"고 설명했다. EBS 수능 교재, 강의와 연계에 대해선,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이라고 했다.

수능5
사진제공=대전교육청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도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기초로 해서 난이도에 급등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9월 모의평가 때 어려웠다는 평가가 나온 영어 영역과 관련해 민찬홍 위원장은 "작년 수능 기조를 유지하되, 특별히 등급 간 인원수를 조정하려는 노력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과도한 수험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 교육이 내실화할 수 있도록 고교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예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며 "고교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수험생이라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하고자 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올해 두 차례에 걸쳐 시행된 모의평가를 통해 파악된 수험생들의 학력 수준과 모의평가 대비 수능 학습 준비 향상 정도를 고려했다"며 "선택과목의 경우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 문제를 완화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4.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대전 올 첫 분양 한신더휴 리저브 '출격'
  5. 대전권 사립대 정원모집 감소… 상당수 대학 100~200명 미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