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학년도 수능] 사상 첫 12월 ‘코로나수능’ 끝났다… 전체 난이도는 평이

[2021학년도 수능] 사상 첫 12월 ‘코로나수능’ 끝났다… 전체 난이도는 평이

  • 승인 2020-12-03 18:30
  • 신문게재 2020-12-04 1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20201203-수능7
2021학년도 수능을 마치고 퇴실하는 수험생(중도일보 DB)
사상 처음으로 12월에 치러지며 '코로나 수능'으로 불리던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막을 내렸다.

코로나19 사태에 연기돼 시행한 올해 수능의 난이도는 고등학교 재학생의 4월 개학 등 학습 부족을 의식한 탓인지 지난해 수능보다 어렵지는 않게 출제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수능 출제위원회는 3일 수능 시작 직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재학생의 학습격차를 우려한 듯, "재학생들이 학습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면서 "특별히 어렵다는 인상을 받지 않도록 하는 데 최대한 주의를 기울였다"고 밝혔다.

대체로 영역별 난이도가 평이하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정시모집에서 상위권 학생들의 눈치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입시전문가들이 영역별 분석 결과를 내놓기 시작하면서 국어는 15번, 36번, 40~41번 문제와 지문이 다소 까다롭고, 수학 나형은 21번, 30번, 수학 가형에선 16번과 21번, 29번을 분별력 있는 문항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영어는 빈칸 추론 문제인 31번, 33번, 34번 문항과 문장 위치 파악하는 유형의 39번이 킬러 문항으로 분별력을 줄 것이란 예측이 나오고 있다.

국어 영역은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는 다소 쉽고 지난해 수능과는 비슷한 수준이었다는 평가다. 세트 문제 구성은 지난해와 비슷하고 까다로운 지문은 거의 없었으나 문학과 독서 영역에서 실수를 유발하는 문항이 있기도 했다.

수학 영역은 전반적으로 예년과 비슷한 난이도를 보였으나, 수학 가형의 중간 난이도 문항은 늘어 중위권 학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수학 나형은 상대적으로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의 난이도로 평가했다.

영어 영역은 1등급이 10%에 달했던 2018학년도 수능과 비교해 약간 어렵거나 유사한 난이도로 출제된 것으로 파악했다. 기출문제들에서 어려운 난이도로 주로 출제되던 문법성 판단, 어휘, 쓰기 유형의 문제들이 상대적으로 쉽게 출제된 것으로 평가했다.

민찬홍 출제위원장은 "과도한 수험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 교육이 내실화할 수 있도록 고교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예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며 "최종 결과물이 어려워지지 않도록 애를 썼고, 초고난도 문항도 피하려고 최대한 노력했다"고 했다.

한편, 대전 지역 2021학년도 수능 수험생 결시율은 1교시 기준 2102명으로 14%를 기록했다. 지난해 1교시 기준 결시생 비율인 9.7%보다 4.3%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결시자 수는 6만 4648명으로 13.17%를 기록해 지난해 수능보다 1750명의 결시생이 늘었다. 충남은 인천 다음으로 높은 18% 결시율을 기록했고, 충북과 대전, 세종이 3번째, 5번째, 6번째로 높은 순위를 보이기도 했다.

특히 이번 수능시험은 1994년 수능시험 도입 이후 최초로 응시생 50만 명 이하를 기록했고, 최종 응시자 수는 42만 6344명으로, 역대 최소 인원 수험생 응시 인원을 기록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4.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5.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1.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2.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3.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5.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